로보콜 규제' 안하는 외국통신사로는 미국에 전화 못건다
FCC, 9월말부터 새 규칙 시행…미 3대통신사는 '연기해달라' 청원
보스톤코리아  2021-05-09, 18:12:41 
미국 뉴올리언스에서 휴대전화기를 사용 중인 한 남성
미국 뉴올리언스에서 휴대전화기를 사용 중인 한 남성
(뉴욕=연합뉴스) 강건택 특파원 = 오는 9월 말부터 미국의 불법 로보콜(자동녹음전화) 규제에 협력하지 않는 외국 통신사를 통해서는 미국으로 전화를 걸 수 없게 될 전망이다.

9일 월스트리트저널(WSJ)에 따르면 미 연방통신위원회(FCC)는 9월28일부터 외국 통신사들에 불법 로보콜 단속 강화를 요구하는 규칙을 시행한다.

이러한 단속에 동참하지 않는 외국 통신사들은 미국으로의 통화 연결이 차단된다는 것이 새 FCC 규칙의 핵심이다.

불법 로보콜 대응에 골치를 앓고 있는 FCC는 이번 조치를 통해 미국으로 전화 통화를 연결하고 싶어하는 모든 통신사로 하여금 FCC에 우선 등록한 뒤 불법 전화를 줄이기 위해 "구체적이고 적정한 조치"를 취했음을 입증하도록 의무화한다.

FCC에 등록한 외국 통신사들의 명단은 데이터베이스에 저장되며, 미국의 통신사들은 이 데이터베이스에 있는 외국 통신사로부터 걸려오는 통화만 연결해줘야 한다.

예를 들어 한 외국 통신사가 불법 로보콜을 미국으로 연결해준 사실이 적발되면 FCC가 이 회사를 데이터베이스에서 삭제하고, 이후 미국 통신사들이 이 회사의 통화 연결을 차단하게 된다.

FCC의 새 규칙은 '불법 전화와의 전쟁'이 미 국경을 넘어 세계로 확대된 것이라고 WSJ은 평가했다.

그동안 FCC는 미국 내에서 불법 로보콜 차단을 위해 발신자 신원 확인을 의무화하고 불법 통화를 실행시켜준 통신사들의 영업정지를 경고하는 등 다양한 노력을 기울여왔다.

그러나 외국 통신사까지 규제하겠다는 FCC의 방침에 미국의 3대 통신사인 AT&T, 버라이즌, T모바일은 일제히 우려를 표명하고 나섰다. 미국으로의 합법적인 통화 연결까지 막힐 수 있다는 이유에서다.

외국 통신사들이 아직 FCC의 요구에 따를 준비가 되지 않았기 때문에 규칙 시행을 12월로 늦춰야 한다고 이들 기업은 FCC에 청원했다.

이번 조치가 시행되면 해외 체류 중인 미국인들이 집으로 전화를 걸 수 없게 되는 부작용도 우려된다.

버라이즌의 법률부고문인 크리스토퍼 오트웨이는 WSJ와의 인터뷰에서 "잠시 그 절차를 멈춘 뒤 어떤 조치가 필요한지 다시 검토하고, 끊이지 않는 불법 전화를 막을 효과적인 장벽이 무엇인지에 관해 계속 노력하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그러나 불법 로보콜 피해가 너무 크기 때문에 규칙 시행을 늦춰서는 안 된다는 목소리도 나온다.

로보콜 추적프로그램 개발에 참여한 ZipDX의 데이비드 프랭클 최고경영자(CEO)는 외국에서 미국으로 전화를 걸어야 하는 미국인들보다 미국 내에서 불법 로보콜에 시달리는 사람들이 훨씬 더 많다며 해외 미국인들이 인터넷 전화나 문자메시지를 이용하면 된다고 말했다.

firstcircle@yna.co.kr


ⓒ 보스톤코리아(http://www.bostonkorea.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의견목록    [의견수 : 0]
등록된 의견이 없습니다.
이메일
비밀번호
한담객설閑談客說: 비빔밥 2021.05.10
밥과 국은 따로 먹어야 한다. 초밥과 된장국이 그러하다. 하지만 밥을 국에 말아 훌훌 먹을 수도 있다. 설렁탕이 좋은 예일게다. 어디 탕국 뿐이랴. 섞고 비벼야..
미, 국제선 승객에 코로나 음성증명 완화…자가검사 허용 2021.05.09
(워싱턴=연합뉴스) 류지복 특파원 = 미국은 자국으로 오는 국제선 항공 이용객에게 적용해온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음성 판정 증명 요건을 부분적으..
로보콜 규제' 안하는 외국통신사로는 미국에 전화 못건다 2021.05.09
(뉴욕=연합뉴스) 강건택 특파원 = 오는 9월 말부터 미국의 불법 로보콜(자동녹음전화) 규제에 협력하지 않는 외국 통신사를 통해서는 미국으로 전화를 걸 수 없게..
플로리다 마스크 착용학생 존중 언급했다 "공산주의자" 야유 2021.05.09
(워싱턴=연합뉴스) 류지복 특파원 = 미국에서 한 중국계 미국인이 마스크를 착용한 학생을 존중해야 한다고 말했다가 공개석상에서 공산주의자라는 모욕적인 아유를 들었..
"빌 게이츠 부인, 2년전부터 이혼준비…엡스타인과 관계 우려" 2021.05.09
(뉴욕=연합뉴스) 강건택 특파원 = 마이크로소프트(MS) 공동 창업자 빌 게이츠(65)와의 '세기의 이혼'을 선언한 아내 멀린다 게이츠(56)가 2년 전부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