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건전문가 "대부분 미국인 올해는 백신 부스터샷 필요없을것"
보스톤코리아  2021-05-28, 14:18:38 
아시시 자 박사
아시시 자 박사
(샌프란시스코=연합뉴스) 정성호 특파원 = 미국 보건 당국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백신의 효력을 연장·강화하기 위한 부스터샷(추가 접종)의 필요성을 검토 중인 가운데 올해는 부스터샷이 필요할 것 같지 않다는 보건 전문가의 의견이 나왔다.

미 브라운대학 공중보건대학원의 아시시 자 학장은 28일(현지시간) CNN에 나와 대부분의 미국인은 올해 코로나19 백신의 부스터샷을 필요로 할 것 같지 않다고 말했다.

자 학장은 "나는 개인적으로 누구든 올해 백신 부스터샷이 필요할 것이라는 데 매우 회의적"이라고 말했다.

그는 "우리가 백신에 대해 아는 모든 것은 그게 지속성 있는 수준의 면역력을 제공한다는 것"이라며 "영원히? 아마 그렇지는 않을 것이다. 언젠가는 부스터샷이 필요할 것"이라고 밝혔다.

자 학장은 이어 "우리 중 많은 이가 내년에는 그게 필요할지도 모른다"며 "우리는 모른다. 우리는 이를 면밀히 추적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미국의 전염병 권위자인 앤서니 파우치 미 국립알레르기·전염병연구소(NIAID) 소장은 지난 19일 부스터샷의 접종 시기에 대해 "1년 이내가 될 것 같다"고 말했다가 이튿날 상당 기간 부스터샷이 필요 없을지도 모른다며 입장을 바꿨다.

자 학장은 또 부스터샷으로 당초 접종한 것과 다른 코로나19 백신을 맞는 교차 접종도 가능할 수 있다고 전망했다.

자 학장은 "믹스 앤드 매치(이질적인 것들의 조합) 문제와 관련해 감(感)은 우리가 아마도 할 수 있을 것 같다는 것이다. 그러나 우리는 그걸 연구해야만 한다. 우리는 그 데이터를 아직 갖고 있지 않다"고 말했다.

자 학장은 이어 "하지만 나는 우리가 부스터샷에 대해 조만간 걱정해야 한다고 생각하지 않는다. 대부분의 미국인은 2021년에는 부스터샷을 필요로 하지 않을 것"이라고 밝혔다.

sisyphe@yna.co.kr


ⓒ 보스톤코리아(http://www.bostonkorea.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의견목록    [의견수 : 0]
등록된 의견이 없습니다.
이메일
비밀번호
마스크 벗고 여행 떠난 미국…메모리얼 데이 연휴 '북새통' 2021.05.29
(로스앤젤레스=연합뉴스) 정윤섭 특파원 = 미국인들이 메모리얼 데이(현충일) 연휴를 맞아 마스크를 벗어 던지고 대거 여행길에 올랐다.29일(현지시간) 일간 뉴욕타..
바이든, 10년간 4천조원 증세추진…고소득자·대기업 '부자증세' 2021.05.29
(워싱턴=연합뉴스) 류지복 특파원 = 조 바이든 미국 행정부가 향후 10년간 3조6천억 달러(약 4천조 원)에 달하는 증세 계획을 내놨다.정치전문매체 더힐, 블룸..
보건전문가 "대부분 미국인 올해는 백신 부스터샷 필요없을것" 2021.05.28
(샌프란시스코=연합뉴스) 정성호 특파원 = 미국 보건 당국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백신의 효력을 연장·강화하기 위한 부스터샷(추가 접종)의 필요..
국토부 장관 "국제여행시 백신여권 면밀히 검토중" 2021.05.28
알레한드로 마요르카스 미국 국토안보부 장관은 28일(현지시간) 국제여행을 위한 백신여권에 대해 면밀히 검토 중이라고 밝혔다.마요르카스 장관은 이날 ABC 방송에..
한국기업 루트로닉 빌러리카에 본부 둔 이유 2021.05.27
한국에서 강소기업으로 꼽히는 루트로닉(Lutronic) 황혜령 회장(65)을 11일 보스톤 북쪽 빌러리카 소재 글로벌 본사에서 만났다. 2017년 이곳에 둥지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