넷플릭스, 미국·캐나다서 1년여 만에 또 요금 인상
스트리밍 시장 경쟁 격화로 콘텐츠 비용 늘자 가격 올려
보스톤코리아  2022-01-16, 20:11:54 
미국과 캐나다에서 요금을 인상한 넷플릭스
미국과 캐나다에서 요금을 인상한 넷플릭스
(로스앤젤레스=연합뉴스) 정윤섭 특파원 = 세게 최대 온라인 동영상 서비스(OTT) 업체 넷플릭스가 미국과 캐나다에서 1년여 만에 요금을 또 인상했다.

넷플릭스는 북미 지역 가입자의 월 구독료를 1∼2달러씩 올렸다고 15일(현지시간) 로이터 통신 등이 보도했다.

2명이 동시에 이용할 수 있는 스탠더드 플랜 요금은 미국에서 1.50달러 오른 15.49달러로 책정됐다. 캐나다에서도 스탠더드 요금제는 캐나다 달러 기준 16.49달러로 인상됐다.

넷플릭스는 이와 함께 미국과 캐나다에서 기본, 프리미엄 월 구독료도 올렸다.

북미 지역 월 구독료 인상은 2020년 10월 말 이후 1년 2개월 만이다.

넷플릭스의 전 세계 가입자는 2억1천350만 명이고, 이중 미국과 캐나다 고객은 7천400만 명이다.

로이터 통신은 스트리밍 시장 경쟁이 치열해지자 넷플릭스가 콘텐츠 투자 비용을 확보하기 위해 가격을 올렸다고 전했다.

CNN 방송은 "넷플릭스는 콘텐츠에 수십억 달러를 쓰고 있고 새 가입자 유치는 점점 어려워지고 있다"며 "소비자 요금을 올리는 것은 매출 확대를 위한 손쉬운 방법"이라고 보도했다.

넷플릭스는 성명에서 "우리는 다양하고 질 좋은 엔터테인먼트 옵션을 계속 제공하기 위해 가격을 업데이트하고 있다"고 밝혔다.

미국 투자 자문회사 에버코어 ISI는 넷플릭스가 OTT 시장에서 가격 결정력을 확보했다며 넷플릭스 가입자들은 과거에도 서비스 이용을 위한 요금 인상을 받아들였다고 진단했다.

jamin74@yna.co.kr


ⓒ 보스톤코리아(http://www.bostonkorea.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의견목록    [의견수 : 0]
등록된 의견이 없습니다.
이메일
비밀번호
17일 폭설, 강풍, 비 매사추세츠 몰아쳐 2022.01.16
빠르게 스쳐가는 폭풍우가 매사추세츠에 눈, 비, 그리고 강한 바람까지 다양한 형태로 찾아들 것으로 보인다. 이번 폭풍은 17일 새벽 1시에서 3시께 매사추세츠에..
<뉴욕증시-주간전망> 실적 시즌 시작…업종별 희비 엇갈릴 듯 2022.01.16
(뉴욕=연합뉴스) 윤영숙 연합인포맥스 특파원 = 이번 주(17~21일) 뉴욕증시는 기업들의 지난해 4분기 실적이 본격적으로 발표되면서 업종별로, 종목별로 희비가..
넷플릭스, 미국·캐나다서 1년여 만에 또 요금 인상 2022.01.16
(로스앤젤레스=연합뉴스) 정윤섭 특파원 = 세게 최대 온라인 동영상 서비스(OTT) 업체 넷플릭스가 미국과 캐나다에서 1년여 만에 요금을 또 인상했다.넷플릭스는..
바이든 집권 1년…경제 정책에 대한 지지율은 38% 2022.01.16
(워싱턴=연합뉴스) 김경희 특파원 = 조 바이든 대통령의 집권 1년에 대한 여론조사에서 응답자의 절반이 '좌절'이라는 평가를 내놓았다는 조사 결과가 16일(현..
"백신 미접종 임산부 코로나 걸리면 신생아 사망 위험 증가" 2022.01.15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백신을 접종하지 않은 임산부가 코로나에 걸리면 임산부의 입원 가능성뿐만 아니라 신생아 사망 가능성도 높아진다는 연구 결과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