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스라엘 몽키팍스 추가 의심사례…오스트리아선 첫 감염
보스톤코리아  2022-05-22, 16:10:11 
몽키팍스  감염자의 손바닥
몽키팍스 감염자의 손바닥
(카이로=연합뉴스) 김상훈 특파원 = 중동지역에서는 처음으로 몽키팍스 감염자가 보고됐던 이스라엘에서 감염 의심 환자가 추가로 나왔다고 와이넷(Ynet) 등 현지 언론이 22일(현지시간) 보도했다.

이스라엘 보건부는 두 번째 몽키팍스 감염 의심 사례가 보고돼 정밀 검사를 진행 중이라고 밝혔다.

보건부는 의심 환자에 대한 구체적인 정보를 공개하지 않았다.

그러나 채널12 방송에 따르면 의심 환자는 서유럽을 방문한 뒤 최근 이스라엘에 입국한 27세 남성 화물선 선원이다.

또 이 남성은 현재 이스라엘 남부 아슈켈론의 바르질라이 병원에서 격리 치료를 받고 있으며 상태는 양호한 편이라고 방송은 덧붙였다.

앞서 이스라엘에서는 서유럽 방문 이력이 있는 30세 남성이 지난 20일 몽키팍스 검사 결과 양성 판정을 받았다. 중동 내 첫 감염 보고 사례였다.

이 두 건의 감염 및 의심 사례 이외에 다른 의심 사례가 있을 것으로 보고 조사를 진행 중이라고 이스라엘 공중보건 서비스 책임자인 샤론 알로이-프레이스 박사가 밝혔다.

이스라엘 보건부 최고 행정책임자인 나흐만 아쉬 박사는 "이것은 또 다른 코로나바이러스가 아니다. 이러한 감염병은 때때로 확산할 때가 있다"며 "위험군을 대상으로 백신 접종을 고려하고 있지만, 전체 인구를 대상으로 접종할 필요는 없다"고 말했다.

이스라엘 코로나19 방역 책임자인 살만 자르카 박사도 "몽키팍스는 코로나바이러스보다 증세가 가볍다. 기존 백신 또는 치료법으로 대응이 가능하다"고 설명했다.

이날 오스트리아에서도 몽키팍스 확진자가 나왔다.

로이터 통신에 따르면 이날 새벽 35세 남성이 몽키팍스 의심 증상으로 수도 빈의 한 병원에 격리됐으며, 검사 결과 확진 판정을 받았다. 이 남성에게는 발열과 얼굴 농포 등의 증세가 나타났다고 한다.

몽키팍스는 중앙아프리카와 서아프리카 일부 지역의 풍토병으로 알려져 왔지만 최근 유럽과 북미를 중심으로 세계 각지에서 감염 보고가 이어지고 있다.

세계보건기구(WHO)는 지금까지 영국내 20건을 포함해 유럽과 미국, 호주 등 12개국에서 92건의 감염, 28건의 감염 의심 사례가 보고됐다고 밝혔다.

몽키팍스에 걸리면 발열, 두통, 근육통, 임파선염, 피로감 등 증상이 나타난다. 통상 몇 주 안에 회복하지만, 중증으로 진행되는 경우도 있다.

치사율은 변종에 따라 1∼10% 수준이다. 일반적으로 호흡기를 통해 전파되지만, 성 접촉으로 인한 전파 가능성도 있다.

몽키팍스 예방을 위한 별도 백신은 없지만 유사한 감염병인 천연두 백신을 맞으면 85%가량 보호받을 수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meolakim@yna.co.kr


ⓒ 보스톤코리아(http://www.bostonkorea.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의견목록    [의견수 : 0]
등록된 의견이 없습니다.
이메일
비밀번호
맥도날드 이어 스타벅스도 러시아 떠난다…15년만에 완전 철수 2022.05.23
(뉴욕=연합뉴스) 강건택 특파원 = 러시아의 우크라이나 침공을 계기로 서방의 주요 기업들이 속속 러시아 시장에서 완전히 발을 빼고 있다.세계 최대 '커피 ..
CDC, 몽키팍스 감염 여부 6명 관찰…"현재 증상 없어" 2022.05.22
(로스앤젤레스=연합뉴스) 정윤섭 특파원 = 아프리카에서 주로 발병했던 몽키팍스(Monkey pox, 원숭이 두창) 바이러스가 유럽에서 번지는 가운데 미국 질병통제..
이스라엘 몽키팍스 추가 의심사례…오스트리아선 첫 감염 2022.05.22
(카이로=연합뉴스) 김상훈 특파원 = 중동지역에서는 처음으로 몽키팍스 감염자가 보고됐던 이스라엘에서 감염 의심 환자가 추가로 나왔다고 와이넷(Ynet) 등 현지..
미 북동부 때이른 폭염에 최고 35도…서부엔 50㎝ 눈 내려 2022.05.22
(샌프란시스코=연합뉴스) 정성호 특파원 = 미국 본토가 때 이른 폭염과 뒤늦은 눈보라 등 이상기후에 시달리고 있다.주말인 21∼22일(현지시간) 버지니아주..
손흥민, 아시아인 첫 EPL 득점왕 우뚝…토트넘 3년만에 UCL 진출 2022.05.22
손흥민(30·토트넘)이 아시아인 첫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EPL) 득점왕으로 우뚝 섰다.손흥민은 23일(한국시간) 영국 노리치의 캐로 로드에서 열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