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욕시, 아시아계 미국인 역사 학교 수업서 가르친다
보스톤코리아  2022-05-27, 16:17:53 
(뉴욕=연합뉴스) 강건택 특파원 = 미국 최대 도시인 뉴욕시가 공립학교에서 아시아계 미국인의 역사와 문화유산을 가르친다.

27일(현지시간) 신화통신과 뉴욕포스트에 따르면 뉴욕시는 올해 가을 학기부터 아시아계 미국인에 대한 커리큘럼을 시범 도입하고, 오는 2024년 가을부터 모든 학교에서 정식으로 가르칠 예정이다.

 데이비드 뱅크스 뉴욕시 교육감은 "새 커리큘럼은 우리의 AAPI(아시아·태평양계) 학생들과 그 가족들이 매일 지역사회와 이 도시에 공헌하는 모든 것을 기리기 위한 것"이라면서 수많은 아시아계 인물과 미국의 다양한 아시아계 커뮤니티를 다룰 것이라고 설명했다.

뉴욕시 교육부는 학년별로 아시아계 역사와 문화를 여러 과목에 걸쳐 가르치기 위해 교사용 수업 자료 등을 개발할 방침이다.

이러한 노력은 아시아계를 겨냥한 증오범죄와 인종차별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 이후 더욱 기승을 부리는 가운데 이뤄졌다.

에릭 애덤스 뉴욕시장은 "우리가 동료 뉴요커들의 역사에 대해 잘 알게 되면 더 나은 도시, 더 나은 시민이 될 수 있다"고 강조했다.

뱅크스 교육감도 "인종차별과 증오에 맞서 싸우는 방법 중 하나는 서로의 이야기와 역사를 가르치고 배우는 것"이라고 말했다.

뉴욕시뿐 아니라 뉴욕주 의회도 주 전체에서 아시아계 역사와 문화를 교과 과정에 도입하는 방안을 추진하고 있다.

존 리우 뉴욕주 상원의원은 신화통신에 "아시아계 미국인들은 경기침체나 국제적인 전쟁, 전 세계적인 전염병의 대유행 때마다 희생양이 됐다"면서 "우리가 비난받고 증오와 공격의 대상이 된 이유는 바로 무지 때문"이라고 말했다.'


 firstcircle@yna.co.kr


ⓒ 보스톤코리아(http://www.bostonkorea.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의견목록    [의견수 : 0]
등록된 의견이 없습니다.
이메일
비밀번호
엔비디아 CEO "차세대 먹거리는 자동차…6년뒤 13조원대 매출" 2022.05.27
(샌프란시스코=연합뉴스) 정성호 특파원 = 전 세계 그래픽처리장치(GPU)와 인공지능(AI) 연산용 반도체 시장을 지배하는 엔비디아의 젠슨 황 최고경영자(CEO)..
머스크 "한국, 세계에서 가장 빠른 인구붕괴 겪고 있다" 2022.05.27
일론 머스크 테슬라 최고경영자(CEO)가 한국이 홍콩과 함께 세계에서 가장 빠른 인구 붕괴를 겪고 있다고 밝혔다.머스크는 지난 25일(현지시간) 트윗에서 세계은행..
뉴욕시, 아시아계 미국인 역사 학교 수업서 가르친다 2022.05.27
(뉴욕=연합뉴스) 강건택 특파원 = 미국 최대 도시인 뉴욕시가 공립학교에서 아시아계 미국인의 역사와 문화유산을 가르친다.27일(현지시간) 신화통신과 뉴욕포스트에..
첫 한인 아트갤러리와 뜻하지 않은 이별 2022.05.26
12년간 한인들이 목마른 예술 감성을 길러 내왔던 샘 같은 수례 아트갤러리가 문을 닫는다. 그 마지막을 담기 위해 뉴햄프셔로 차를 몰았다. 12년만에 첫 방문이..
팩스로비드로 코로나 치료후 재감염 가능성 높아 2022.05.26
질병통제센터는 24일 팍스로비드로 완치된 코로나 환자들은 재감염(rebound)을 경험할 수 있으며 회복 후 2-8일 후 다시 양성반응을 보일 수 있다고 경고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