OPEC+ 쪼개지나…"러시아 빼고 증산합의 저울질"
보스톤코리아  2022-05-31, 21:32:57 
무함마드 빈살만 사우디 왕세자와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
무함마드 빈살만 사우디 왕세자와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
(서울=연합뉴스) 조성흠 기자 = 석유수출국기구(OPEC)가 러시아를 산유량 합의에서 제외하는 방안을 검토하고 있다고 미국 월스트리트저널(WSJ)이 31일(현지시간) 보도했다.

OPEC 소식통은 서방의 제재와 유럽연합(EU)의 원유 부분 금수 조치로 러시아의 석유 생산 능력이 저하되면서 일부 OPEC 회원국들이 산유량 합의에서 러시아의 참여를 중지시키는 방안을 모색 중이라고 말했다.

또한 OPEC이 러시아의 산유량 감소분을 메울 방안을 아직 정식으로 추진하고 있진 않지만, 중동의 일부 산유국은 향후 수개월 내 생산량을 늘리는 계획에 착수했다고 소식통은 전했다.

세계 3대 산유국인 러시아는 지난해 OPEC 및 OPEC 회원국이 아닌 9개 산유국과 매월 석유 증산에 합의했다. 그러나 올해 러시아의 산유량은 8% 줄어들 것으로 전망된다.

 러시아의 산유량은 우크라이나 침공 개시 이후 감소하기 시작했고 앞으로 감소 폭이 더 커질 것으로 예상된다.

러시아를 산유량 합의에서 제외할 경우 사우디아라비아와 아랍에미리트 등 다른 OPEC 회원국의 원유 생산량을 크게 늘릴 수 있게 된다.

미국과 유럽은 러시아의 우크라이나 침공으로 석유 가격이 치솟기 시작한 이래 이 같은 조치를 요구해왔다.

OPEC 13개 회원국과 러시아를 비롯한 10개 비OPEC 산유국의 모임인 OPEC플러스(+)는 2일 회의를 열 예정이다.

이 자리에서는 산유량을 코로나19 팬데믹 이전 수준으로 회복하기 위해 일일 43만2천배럴의 증산에 합의할 것으로 예상된다.

 미국과 EU는 이 같은 계획이 러시아의 우크라이나 침공 이후 석유 시장을 안정화하기에 충분하지 않다는 입장이지만 OPEC+는 이를 거부하고 있다.

러시아 에너지부 대변인은 2일 OPEC+ 회의 때까지 아무런 언급도 하지 않을 것이라고 밝혔다.

다만 OPEC은 산유량 합의와 별개로 러시아와의 제휴를 앞으로도 유지하려고 할 가능성이 크다고 WSJ은 관측했다.

러시아는 산유량이 줄어든 현재도 미국과 사우디아라비아를 제외한 전체 나라들보다 산유량이 많다.

OPEC의 한 관계자는 "러시아가 압력단체로서 우리에게 상당한 권력을 준다"고 말했다.

OPEC 내에서는 러시아를 생산량 할당에서 제외할 경우 향후 석유 감산 시 러시아가 거부할 위험이 커질 것을 우려하는 목소리도 있다.

최근 러시아의 OPEC+ 대표단은 내부 회의에서 석유 수요량 예상치를 낮출 것을 요구한 것으로 알려졌다. 석유 수요량이 줄어들 것으로 예상될 경우 증산이 더 어려워지게 된다.

    josh@yna.co.kr


ⓒ 보스톤코리아(http://www.bostonkorea.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의견목록    [의견수 : 0]
등록된 의견이 없습니다.
이메일
비밀번호
보스톤경찰 술에 마약타는 물뽕 주의 경계령 2022.05.31
보스톤 경찰은 30일 술에 마약 등을 몰래 타는 행위인 소위 드링크 스파이킹(drink spiking, 물뽕)위험에 대한 주의령을 내렸다. 보스톤 경찰은 &ldq..
바이든, 연준 의장 만나 "인플레 해결 위한 연준 독립성 보장" 2022.05.31
(워싱턴=연합뉴스) 강병철 특파원 =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은 31일(현지시간) 40년 만에 최악을 기록하고 있는 미국의 인플레이션 문제와 관련, "인플..
OPEC+ 쪼개지나…"러시아 빼고 증산합의 저울질" 2022.05.31
석유수출국기구(OPEC)가 러시아를 산유량 합의에서 제외하는 방안을 검토하고 있다고 미국 월스트리트저널(WSJ)이 31일(현지시간) 보도했다.OPEC 소식통은 서..
유럽연합, 이견 속 러 원유 해상수입만 차단키로 2022.05.30
유럽연합(EU)은 27개 회원국 간에 러시아산 원유 수입을 부분 금지하기로 했다고 로이터, AFP 통신 등이 30일(현지시간) 보도했다.보도에 따르면 EU 정상들..
러 완전 장악한 마리우폴, 폐허 속에서도 삶은 계속된다 2022.05.30
오랜 교전 끝에 러시아군에 완전히 넘어간 우크라이나 남부 항구도시 마리우폴에서 힘겹게 살아남은 주민들은 다시 일상으로 돌아가려는 모습이다.로이터통신은 30일(현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