차에 두고 내린 아기 사망 속출…"조수석에 표식 놔둬야"
올해 8명째 폭염 속 참변…"아기용품 옆자리 놔두고 기억해야"
보스톤코리아  2022-06-30, 00:47:07 
뜨거운 열기에 놓인 차 기사와 직접 관련 없음
뜨거운 열기에 놓인 차 기사와 직접 관련 없음
(서울=연합뉴스) 유한주 기자 = 미국에서 폭염 속에 차에 태운 아기가 방치되는 바람에 사망하는 사건이 속출한다고 ABC 방송이 30일(현지시간)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28일 버지니아주 체스터필드에서 생후 18개월 아기가 승용차에 3시간가량 방치됐다가 숨진 채 발견됐다.

실수로 아기를 차에 뒀던 아버지는 죄책감을 이기지 못해 극단적 선택을 했다고 ABC 방송은 전했다.

체스터필드 경찰에 따르면 아버지가 아기를 어린이집에 데려다주는 것을 깜빡 잊고 곧장 직장으로 향하면서 비극으로 이어졌다.

경찰은 "아기가 어린이집에 도착하지 않았다는 연락을 받고서야 아버지는 아기가 차에 있다는 걸 깨달았다"고 말했다.

경찰은 가족 신고를 받고 집으로 출동했으며, 근처 숲에서 아버지가 숨진 채 쓰러져 있는 것을 발견했다.

아기의 사인은 아직 밝혀지지 않았으나 경찰은 더위로 인한 온열 질환으로 사망했을 가능성에 무게를 두고 있다.

사고 당시 버지니아주 기온은 26도가량이었다. 기온이 21도일 때 차 안 온도는 37도까지 치솟을 수 있다.

경찰은 "참담한 비극"이라고 애도했다.

미국 어린이 안전사고 예방단체 '키즈앤카즈'(KidsAndCars.org)에 따르면 문이 잠긴 차량에서 열사병으로 목숨을 잃는 어린이는 미국에서만 연평균 38명에 달한다.

올해에 이미 8명이 이렇게 목숨을 잃었다고 이 단체는 밝혔다.

키즈앤카즈는 "아기가 차에 혼자 남겨지지 않도록 주의해야 한다"며 "조수석에 기저귀 가방 등 물품을 둬 아기가 함께 차에 있다는 사실을 상기하는 신호를 남겨라"고 조언했다

이어 "주차 후 뒷문을 열어 아무도 없음을 확인하는 습관을 들여야 한다"고 당부했다.

hanju@yna.co.kr


ⓒ 보스톤코리아(http://www.bostonkorea.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의견목록    [의견수 : 0]
등록된 의견이 없습니다.
이메일
비밀번호
한담객설閑談客說: 율법 2022.06.30
보스톤코리아 톱기사 제목이다. 지난 2월 1면에 실렸다. "팩트 틀렸지만 명예훼손은 아냐”. 명예훼손이란 말이 내눈을 잡았다. 페일린 전주지사..
<요가쏭의 5분요가> 허리 통증 없애고 허리와 하체라인 살려주는 하루15분 스트레칭 2022.06.30
온라인 수업을 하다보면 학생들로부터 저마다 다른 피드백을 받게 되는데요, 그중 가장 요청이 많은 것들 중 하나가 바로 ‘허리통증’입니다. 가..
차에 두고 내린 아기 사망 속출…"조수석에 표식 놔둬야" 2022.06.30
미국에서 폭염 속에 차에 태운 아기가 방치되는 바람에 사망하는 사건이 속출한다고 ABC 방송이 30일(현지시간) 보도했다.보도에 따르면 28일 버지니아주 체스터필..
'이코노미 침대석' 등장…최대 4시간 발 뻗고 '웃돈' 2022.06.29
뉴질랜드 항공사 에어뉴질랜드가 이코노미석 승객을 위해 2024년부터 일부 장거리 노선에 침대석을 설치한다고 영국 일간 가디언이 29일(현지시간) 보도했다.'..
미국인 82%·한국인 80% "중국 싫다"…국제사회 반중여론 확산 2022.06.29
(뉴욕=연합뉴스) 고일환 특파원 = 미국인과 한국인 10명 중 8명이 중국에 대해 부정적인 시각을 가지고 있는 등 국제사회에서 반중여론이 확산하는 것으로 나타났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