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식 투자의 두 그룹
영민 엄마와 함께하는 재정계획 (696)
보스톤코리아  2022-08-08, 11:50:13 
주식 투자에 관하여 오랫동안 한인 동포를 상대로 한 칼럼을 연재하고 강연하며 느낀 점이 있다. 주식 투자하면 크게 두 개의 그룹으로 나누어진다. 주식에 전혀 투자하지 않는 그룹과 주식에 투자하지만, 도박처럼 투자하는 그룹이다. 주식에 제대로 투자하는 중간 그룹은 찾아보기 어렵다.

주식에 전혀 투자하지 않는 그룹은 고국에서부터 주식 투자로 주위에 패가망신했다는 소문과 본인이 직접 투자해서 큰 손실을 경험하면 주식 투자는 해서는 안 되는 것으로 결정한다. 주식에 투자하는 그룹은 최근 코로나19로 집에 머물며 주식투자에 관심을 가지게 되었다. 운동 경기에 참관하기 어렵고, 콘서트도 취소되었고, 도박장 가기도 힘들고, 여행을 갈 수 없기에 하루 대부분을 컴퓨터와 시간을 보내며 주식투자에 집중하게 된 것이다.

주식 종목 선택은 대부분 주위 친지에게 문의하고 열심히 인터넷 등을 찾아서 결정한다. 종목 대부분은 요즘 화제가 되고 미디어에 자주 등장하는 회사를 선택해서 투자한다. 상승하는 주식시장에선 어디에 투자해도 투자 돈이 늘어나지만, 몇 종목의 특정한 회사를 선택한다는 것이 얼마나 어려운 일이고 실패하는 투자로 이어질 확률이 높다는 사실을 투자자는 인식하지 못한다. 

이런저런 이유로 투자했건 안 했건 지난 13 년(2009-2021) 동안 주식시장이 연평균 15% 이상 상승하였는데 이런 놀라운 수익률 혜택을 대부분 받지 못한다. 여기서 말하는 수익률은 미국 500대 기업의 평균 수익률(S&P 500 Index)을 뜻한다. 만일 투자자가 어느 특정한 회사 주식에 투자했거나 어느 특정한 뮤추얼 펀드에 투자했다면 500대 기업의 평균 수익률과는 비교할 수 없고, 기대해서도 안 된다. 개별적인 회사나 어느 특정한 종목에 투자하는 것은 도박(Betting)하는 것과 비슷하기 때문이다. 

대박을 기대하는 투자자에게는 주식 가격이 매우 중요하다. 가격이 상승해야만 돈을 번다고 생각하기 때문이다. 그러나 제대로 하는 투자는 가격 상승만큼 중요한 것이 주식배당금이다. 재정 신문인 월스트리트(Dividend payouts hit record despite rocky stretch in market, Hannah Miao, WSJ, July 12, 2022)에 의하면 올해 2분기에만 미국 500대 기업의 주식배당금이 $140.6 billion이다. 그리고 지난 1분기에도 $123.4 billion이 지급되었다는 소식이다. 작년(2021)에는 $511.2 billion이 지급되었는데 이런 주식배당금을 받은 사람은 500대 기업에 꾸준히 투자한 투자자만이 받은 것이다. (참고로 $1 billion은 $1,000 million이다.)

현재의 뜨거운(Hot) 몇 개의 주식이 세월이 지나서 어떤 상황으로 변해 있을지는 아무도 모른다. 1950년부터 2009년까지 약 29,000개 기업이 미국 주식시장에 존재했지만 그중 약 80% 기업이 사라졌다는 사실이다. 한 마디로 내가 은퇴할 때 투자한 기업이 없어질 수도 있다는 뜻이고, 몇 개의 기업투자는 그만큼 위험성이 매우 높다는 것을 의미한다.

묻지마 투자인 암호화폐(Cryptocurrency)도 이와 비슷하다. 미래에 다가오는 새로운 혁신과 디지털 기술에 뒤떨어져서는 안 된다고, 용감한 사람만이 부자 된다고, 장밋빛 희망(Fortune favors the brave, Super Bowl 2022 Commercials)을 한층 부추긴다. 기술 혁신은 기대할 수 있지만, 그렇다고 코인 투자로 누구나 대박이 나는 것은 결코 아니다. 현재 암호화폐의 종류만 15,000개 이상이다. 금노다지(Gold Rush)를 캐기 위해 너도나도 서부로 갔지만 실제로 돈을 번 사람은 금을 캐기 위한 도구를 판 사람과 술집이었다는 사실을 잊어서는 안 된다.

주식 비법을 알려주겠다는 사람도 많고. 주식 대박 종목을 꼽아주는 유튜브와 같은 소셜미디어도 많이 있다. 금융업계도 누구나 투자할 수 있다고 열심히 부추긴다. 주식 정보도 넘쳐난다. 그러나 주위에 떠도는 주식정보와 군중 심리에 의한 투자는 실패할 가능성 매우 높다는 사실을 투자자는 잊어서는 안 된다. 

투자는 최고의 종목을 찾는 것이 아니다. 투자는 잘하는 것이 아니다. 투자로 재미를 느끼고 흥분되어서도 안 된다. 제대로 하는 투자는 보통(평균)만 하는 것이다. 지난 90년 주식시장 연평균이 10%라는 사실을 기억해야 한다. 



이명덕, Ph.D., Financial Planner
 &Registered Investment Adviser (RIA)
Copyrighted, 영민엄마와 함께하는 재정계획 
All rights reserved 
www.billionsfinance.com  
 248-974-4212


ⓒ 보스톤코리아(http://www.bostonkorea.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작성자
이명덕 칼럼니스트    기사 더보기
의견목록    [의견수 : 0]
등록된 의견이 없습니다.
이메일
비밀번호
중간선거 100일 앞 값진 승리 바이든…바닥권 지지율 탈출할까 2022.08.08
(워싱턴=연합뉴스) 김경희 특파원 =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이 오는 11월 중간선거를 채 100일도 남겨놓지 않고 정치적으로 값진 승리를 거뒀다.기후 변화 및 건..
[중부 집중호우] 기록적 폭우에 속수무책…지하철 멈추고 도로 잠겨 2022.08.08
8일 밤 폭우로 침수된 지하철 이수역에서 관계자들이 청소하고 있다. 2022.8.9 xyz@yna.co.kr원본프리뷰지하철 운행 차질도 이어졌다. 2호선 삼성역과..
주식 투자의 두 그룹 2022.08.08
주식 투자에 관하여 오랫동안 한인 동포를 상대로 한 칼럼을 연재하고 강연하며 느낀 점이 있다. 주식 투자하면 크게 두 개의 그룹으로 나누어진다. 주식에 전혀 투자..
화랑도(花郞徒)와 성(性) 그리고 태권도(跆拳道) 2022.08.08
652년 김춘장은 약 6년간 재임했던 풍월주의 자리를 진공眞功에게 물려주고 창부倉部의 관리로 임용되었다. 창부는 당시 신라의 재정에 관한 업무를 관장하던 관청이다..
첫 손녀 Tessa의 할머니가 되어... 2022.08.08
첫 손녀 Tessa(07/30/2022)를 만났다. 하나님께 감사를 올려드렸다. 너무도 앙증스럽고 예쁜 손녀를 주셔서 감사하다고 간절한 마음으로 기도를 올렸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