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입 전형: 에세이의 중요성 II
보스톤코리아  2009-09-28, 15:02:43 
지난 칼럼에서 에세이(Main Essay)의 중요성에 대해 살펴 보았다. 에세이 주제가 구체적으로 무엇이든지 간에 에세이는 지원자가 얼마나 독특하고 뛰어난 사람인가를 효과적으로 그리고 설득력 있게 소개하는 수단이어야 한다.

지난 여러 해 동안 필자는 수 백 장의 대학지원 에세이들을 읽어 보았다. 되돌아 보면 대부분의 에세이들은 자신에 관한 새롭고도 흥미로운 사실들을 제시함으로써 에세이를 읽는 필자의 눈길을 끄는데 실패했다. 에세이의 대부분을 과외활동 리스트에 이미 나와 있는 내용들을 다시 설명하는데 소모한다.

한 입학사정관이 여러분의 나머지 모든 서류들, 즉 단답형 질문들, 과외활동, 교사 추천서까지 다 읽는다는 점을 기억하라. 에세이까지 동일한 일들을 단순히 반복하거나 업적을 길게 다시 나열해서는 안 될 것이다.

대학제출 에세이를 비효율적이고 쓸데없는 일로 만드는 여러 요인들 가운데 대표적인 것 세 가지를 지적한다면 첫째, 엉터리 작문 실력, 둘째, 잘못된 주제, 셋째, 잘못된 논조이다.

하나씩 자세히 살펴 보자.
엉터리 작문 실력: 믿기 어렵겠지만 에세이에서 가장 공통적으로 드러나는 문제는 단순히 작문을 틀리게 한다는 점이다. 즉 문법이 틀리고, 뜻이 분명하지 않으며, 문장 구조가 이상하거나, 단어나 숙어를 잘못 쓰고, 심지어 기본 철자법이 틀리는 경우도 있다.

이처럼 잘못 쓰여진 에세이는 지원자에게 극히 나쁜 영향을 끼친다. 이런 지원자는 자신이 쓴 글이 사실인지, 잘못 쓰여진 것은 없는지를 검토하거나 혹은 다른 사람에게 검토를 부탁하지도 않을 정도로 자신의 에세이에 대해 관심이 적은 사람이라는 인상을 준다.

문법이 틀리거나 문장 구조가 이상하면 영어의 기본 쓰기 능력이 부족함을 드러내는 것이다. 한국 학생들이 특히 이런 잘못을 잘 저지른다. 자신들이 알고 있는 SAT 단어들을 가능하면 많이 집어 넣으려고 하다가 도리어 그런 단어들의 적합한 어법을 잘 모른다는 것을 드러내는 결과를 빚기도 한다.

이런 잘못은 충분한 시간을 가지고 두 세 사람에게 자신의 최종 에세이를 주의 깊게 검토해 달라고 부탁만 해도 피할 수 있다. 많은 지원자들이 에세이 작성을 차일피일 미루다가 마감 직전에야 끝내고 인터넷에서 怒┚塾 버튼을 누르기 때문에 이런 문제가 발생한다.

에세이 작성을 빨리 시작해서 충분한 시간을 가지고 여러 차례 읽어 본 다음에 다른 사람에게도 검토를 부탁하여 완성된 글을 만드는 것이 중요하다.

잘못된 주제 선정: 많은 에세이를 읽으면서 느끼는 가장 안타까운 일 가운데 하나가 학생들이 멋진 글을 쓰기 위해 많은 시간과 노력을 쏟아 붓기는 하는데 막상 주제가 아무런 관련성이 없거나 상투적인 내용 아니면 그냥 재미가 없는 것을 쓴다는 점이다.

글 쓰는 능력이 매우 뛰어난 학생 중에서도 어떤 주제에 대해 아름답게 잘 썼지만 이것이 수 많은 지원자 중에서 자신을 드러내어 소개하는데 아무런 도움을 주지 못하는 주제를 선택함으로써 실패하는 경우를 본다. 대학지원 에세이는 작문경시대회가 아니다.

에세이의 목적은 지원하는 대학이 나에 대해 매력을 느끼도록 설득하고 나를 마케팅 하기 위한 것이다. 이런 이유 때문에 필자는 많은 시간, 실제로는 수 개월을 고교 시니어 학생들과 함께 생각하고 대화하면서 그들이 가장 개성이 넘치는 것을 자기소개서(Personal Statement)의 주제로 선택할 수 있도록 도와 준다.

이런 에세이는 그 학생을 다른 지원자들과 다르게 보이게 하고 드러나게 하는데 유리하다. 때로는 10개 내지는 15개 정도의 아이디어와 주제를 놓고 검토하다가 가장 자신을 잘 보여 줄 수 있는 주제 한 두 개로 좁혀 진다.

에세이는 단순히 자신의 삶을 기술하여 소개하는 이야기가 되어서도 안되고, 자신의 관점을 지루하게 설명해서도 안되며, 단락마다 업적을 나열하는 것도 좋지 않다. 입학사정관들이 정말로 알고 싶은 것은 그 사람만의 퍼스낼리티, 개성, 사고 방식, 가치관, 성장 배경 등을 통해 지원자가 어떤 종류의 특별한 사람인가이다. 입학사정관의 마음 속에 자신을 깊이 각인시켜 놓을 수 있는 주제를 선정해야 한다.

잘못된 논조: 이 문제는 주제 선정도 좋고 글도 멋지게 쓴 에세이에서 종종 발견되는 잘못이다. 아무리 재미있고 멋진 글이라도 논조가 너무 공격적이거나 까칠하다면 입학사정관의 마음을 살 수 없다. 필자의 경험에서 볼 때 한국 학생들의 에세이에서 이런 문제가 자주 발견된다.

글쓰기에서 논조는 매우 중요하다. 18살 된 지원자가 60세의 노교수 같은 소리를 해서는 안 된다. 에세이 논조는 교만해서는 안되는데, 일부러 겸손한 척하거나 떠벌려서도 안 된다. 너무 딱딱하거나 형식적이어도 곤란하다. 자신이 경험하고 극복하거나 깨달은 것을 자랑스러워하는 것과 마치 인생을 통달하여 약점이 없는 것처럼 말하거나, 혹은 오직 승리만 길게 열거하는 것은 다르다.

자신감을 표현하려다가 지나치게 자만하거나 오만한 것처럼 들리는 경우가 많다. 적당한 균형을 잡는 것이 매우 중요하다. 자신감이 넘치지만 교만하지 않고, 솔직하지만 자신 없는 사람도 아니고, 소신이 있지만 열린 자세이며, 깊지만 자아도취는 아닌 모습이어야 한다.

필자는 학생들에게 에세이를 쓸 때 온 마음을 다하지만 재미있게 즐기라고 조언한다. 솔직하게 자신의 됨됨이가 글 속에서 드러나도록 하면 된다. 너무 딱딱하거나 형식적이지 말고 진솔하고 사실적으로 쓰려고 노력하라. 입학사정관들은 “재미있는(interesting)”학생을 원한다.

대학 전체를 풍성하게 하고 신입생 클래스에 독특한 기여를 할 수 있는 그런 학생을 원한다. 인격과 활력, 소신과 유머, 그리고 확신을 가진 학생을 원한다. 에세이는 자기가 누구인지, 자기의 개성을 자기만의 언어로 전달할 수 있는 최고의 공간이다.

앤젤라 엄 (Angela Suh Um)
앤젤라 엄은 매사추세츠주 케임브리지에 본사가 있는 보스톤아카데믹컨실팅그룹(Boston Academic Consulting Group, Inc.)의 수석 컨설턴트이다. 보스톤아카데믹은 미국 내 명문대학을 지원하려는 학생들을 위한 교육적 자문을 제공하는 최고의 회사이다. 앤젤라 엄은 하버드 졸업생으로서 하버드 케네디스쿨에서 석사학위를 취득하였다. 하버드와 M.I.T.에서 입학사정관(Admissions Officer)으로 오래 활동하였다.

앤젤라엄과 보스톤아카데믹의 상세 정보 @ www.BostonAcademic.com, (617) 497-7700.

ⓒ 보스톤코리아(http://www.bostonkorea.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작성자
안젤라엄 칼럼니스트    기사 더보기
의견목록    [의견수 : 0]
등록된 의견이 없습니다.
이메일
비밀번호
한국판 ‘빌보드 차트’ 생긴다 2009.09.28
한국연예제작자협회(회장 안정대)는 23일(한국) “공정하고 객관적인 음악 차트의 신설과 한국 음악의 세계화 및 해외시장 진출을 목표로 115년간 신뢰와 노하우를..
신현준, 매니저에게 폭행혐의로 피소 2009.09.28
탤런트 신현준이 자신의 매니저를 폭행해 고소당했다. 서울 강남경찰서는 24일 신현준(41)의 매니저 장모(30)씨는 신현준을 폭행 혐의로 고소했다고 밝혔다. 소..
한류 스타 최지우, 대통령 표창 받는다 2009.09.28
최지우는 29일 서울 소공동 롯데호텔 크리스탈볼룸에서 열리는 제36회 관광의 날 기념식 행사의 대통령 표창 수상자로 선정됐다. 한국관광협회중앙회가 주최하는 이 행..
신영의 세상 스케치-216회 2009.09.28
전남 '장흥'을 다녀와서
대입 전형: 에세이의 중요성 II 2009.09.28
지난 칼럼에서 에세이(Main Essay)의 중요성에 대해 살펴 보았다. 에세이 주제가 구체적으로 무엇이든지 간에 에세이는 지원자가 얼마나 독특하고 뛰어난 사람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