매사추세츠서 저승가는 비용 늘었다
주정부, 화장시 유가족 접견수수료 두배로
보스톤코리아  2019-07-03, 22:09:29 
(보스톤 = 보스톤코리아) 장명술 기자 = 매사추세츠 검시관실이 시신의 화장 직전 유가족 접견 비용을 두배로 인상할 계획이다. 

올해 8월부터 실시될 이번 계획은 현재의 화장 직전 유가족 접견 수수료를 $100에서 $200로 인상한다는 방침이다. 

유가족 접견 추정치는 1년에 약 3만여건이며 검시관실은 현재 약 3백만불의 수수료보다 두배에 달하는 6백만불의 수입을 올릴 수 있다는 계산이다. 검시관실은 이 같은 인상계획을 주 의회에 통보했다. 수수료는 의회의 법 변경없이 인상이 가능하다. 

그러나 일부 장의 업계 관계자들은 안장 대신 화장을 선택하는 유가족들이 증가 추세에 있어서 무려 100% 인상은 추가 세금에 가깝다고 지적했다. 

화장전 시신졉건 수는 지난 4년동안 25%가 들어 2018년에는 29200건이 넘어섰다. 따라서 추가 $100부과는 이미 장례진행으로 수천달러를 사용한 유가족에게 추가 부담이 될 것으로 보인다. 

세인트 피에레 패뉴프 퓨터럴 채플의 폴 패뉴프 씨는 “특히 저소득층에게는 또다른 큰 부담이 될 것”이라고 밝혔다.

주 관계자들은 접견비가 지난 10년간 그대로 유지되고 있으며 추가 수입은 다양한 서비스 향상에 기여할 것이라고 밝혔다. 특히 검시관의 추가고용, 케이프코드 검시소의 운영 일수를 주 5일에서 7일로 늘린다는 방침이다. 

또한 새로운 포털 웹사이트를 만들어 장의사들과 소통을 강화하는 한편 올 가을 웨스트필드에 1천5백만불짜리 시설을 완공할 것이라고 밝혔다. 또한 홀요크의 시설도 24시간 체제로 가동할 방침이다. 

검시관실은 오는 7월 19일 원 애쉬버튼 플레이스(One Ashburton Place)에서 공청회를 갖고 최종 수수료 인상을 결정한다는 계획이다. 

주 검시관실은 이미 2년전보다 2백만불 예산이 증가된 1천2백만불의 예산을 올 가을 배정받게 된다. 

한 장의업계 관계자는 검시관실이 좀 더 많은 예산이 필요하다면 올해 흑자를 기록한 세수를 사용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결코 일반 주민들에게 더 돈을 내게 하지 말아야 한다”는 것이다. 주정부는 지난 5월까지 9억5천2백만불의 세금을 더 거둬들였다. 
 
editor@bostonkorea.com



ⓒ 보스톤코리아(http://www.bostonkorea.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의견목록    [의견수 : 0]
등록된 의견이 없습니다.
이메일
비밀번호
트럼프 행정부 '시민권 질문' 빼고 센서스 설문지 인쇄 2019.07.03
트럼프 행정부가 2020년 센서스에서 시민권 질문 문항을 포함시키지 않는 채 설문지 인쇄에 돌입했다. 그동안 온갖 무리수를 동원해 시민권 질문 삽입을 추진했던 트..
한인회 "역대 한인회장 초청" 간담회 2019.07.03
가칭 매사추세츠 한인회(회장 장우석)는 역대 한인회장을 역임했던 한인회 고문들을 우번소재 한인회관으로 초청해 간담회를 개최한다. 한인회는 7월 11일 목요일 저녁..
한인회 7월 17일 임시총회 개최 2019.07.03
가칭 매사추세츠 한인회(장우석 회장)는 노스 앤도버에 위치한 다문화선교회에서 7월 17일 수요일 11시 임시총회를 개최한다. 한인회는 이날 임시 총회를 통해 기존..
매사추세츠서 저승가는 비용 늘었다 2019.07.03
매사추세츠 검시관실이 시신의 화장 직전 유가족 접견 비용을 두배로 인상할 계획이다. 올해 8월부터 실시될 이번 계획은 현재의 화장 직전 유가족 접견 수수료를 $1..
FT 미국 경제 최장기 호황중, 그런데 체감경기는 왜? 2019.07.03
믿거나 말거나 미국 경제가 지난 1854년 이래 최장기간 성장을 이어가고 있다고 경제 전문지 파이낸셜 타임스(FT)가 최근 보도했다. 그러나 체감 경기는 과거 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