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 절반 넘는 28개 주서 코로나19 환자 증가세
27개주에서는 양성 판정비율이 WHO 권고치인 5% 웃돌아
보스톤코리아  2020-09-21, 16:57:10 
(샌프란시스코=연합뉴스) 정성호 특파원 = 미국의 전체 50개 주(州) 가운데 절반이 넘는 곳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신규 환자가 증가하고 있다고 CNN 방송이 21일(현지시간) 보도했다.

미국에서는 5∼7월 급속히 재확산했던 코로나19 신규 환자가 8월 이후 감소세를 보이며 안정을 되찾는 양상이었다.

그러나 28개 주에서 최근 1주일간의 하루 평균 신규 환자가 그 전주보다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고 CNN은 분석했다.

몬태나·와이오밍·콜로라도·캔자스·애리조나·미네소타·위스콘신주 등 8곳에서는 증가율이 50%를 넘었고, 오리건·노스다코타·네바다·텍사스·플로리다주 등 20곳에서는 증가율이 10∼50% 사이였다·

특히 28곳 가운데 위스콘신·아이다호·사우스다코타·아이오와·캔자스주 등은 검사 대상자 중 확진자 비율을 뜻하는 양성 판정 비율이 15%를 웃돌고 있다.

세계보건기구(WHO)는 사업체·가게를 다시 문 열려면 최소한 2주 이상 양성 판정 비율이 5% 이하를 유지해야 한다고 권고한 바 있다. 그러나 미국에서는 27개 주에서 양성 판정 비율이 5%를 상회하고 있다.

다만 메인·버몬트·매사추세츠·뉴욕주는 양성 판정 비율이 1% 미만이고, 델라웨어·하와이·루이지애나·미시간·사우스캐롤라이나·버몬트주의 경우 신규 코로나19 환자가 전주보다 줄어드는 등 진전을 보이는 곳도 있다.

최근 대형 산불과 이에 따른 대기 오염에 시달린 오리건주에서는 6주간 감소세를 보이던 양성 판정 비율이 지난주 5.6%로 급격히 상승하며 7월 이후 최고치를 기록했다고 미 연방재난관리청(FEMA)이 밝혔다.

사람들이 매연을 피해 실내에 머물면서 서로 더 많이 어울리고 코로나바이러스에 확산할 수 있는 공간을 더 많이 줬기 때문이라고 FEMA는 풀이했다. FEMA는 또 산불에 따른 대피 명령과 실내에 머물라는 정부의 권고로 코로나19 검사도 둔화하고 있다고 밝혔다.

대면수업을 재개한 텍사스주에서는 8월 초 개학 이후 이달 13일까지 학생과 교사 등 4천500여명이 코로나19 양성 판정을 받은 것으로 나타났다.

워싱턴포스트에 따르면 텍사스주에서는 학생 2천350명, 교사와 교직원 2천175명이 각각 코로나19 양성 판정을 받았다.

미 존스홉킨스대학은 이날 현재 미국의 코로나19 누적 확진자 수를 681만9천651명, 사망자 수를 19만9천606명으로 각각 집계했다.

sisyphe@yna.co.kr


ⓒ 보스톤코리아(http://www.bostonkorea.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의견목록    [의견수 : 0]
등록된 의견이 없습니다.
이메일
비밀번호
팬데믹이 휩쓸고 있는 뉴베리 스트리트, 빈 상점 곳곳에 2020.09.21
코로나바이러스 팬데믹 이후 보스톤 내 가장 눈에 띄게 많은 사업체들이 폐업한 곳은 뉴베리스트리트인 것으로 나타났다. 보스톤헤럴드의 21일 보도에 따르면 보스톤의..
CDC "코로나19, 공기로도 전파된다"더니 사흘 만에 "실수" 2020.09.21
(샌프란시스코=연합뉴스) 정성호 특파원 = 미국 질병통제예방센터(CDC)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이 공기를 통해서도 전염될 수 있다'고 밝혔..
미 절반 넘는 28개 주서 코로나19 환자 증가세 2020.09.21
(샌프란시스코=연합뉴스) 정성호 특파원 = 미국의 전체 50개 주(州) 가운데 절반이 넘는 곳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신규 환자가 증가하고 있..
여성 그리고 흑인의 한(恨)과 혼(魂) 2020.09.21
요즘 미국 전역에 이슈로 있는 "블랙 라이브스 매터 (Black Lives Matter)"를 생각해 본다. 그리고 여자라는 이름과 흑인이라는 이름은 보이지 않..
한담객설閑談客說: 네 꿈을 펼쳐라 2020.09.21
중학교에 입학했다. 영어를 새로 배우게 되었다. 참고서로 소책자를 구했다. 첫장 글귀만은 또렷히 기억한다. Boys, Be ambitious.(註) 소년들아, 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