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 당국, 아기사망 후 최고가 펠로톤 러닝머신 사용중단 권고
업체, 설명서의 안전수칙만 제대로 지키면 문제없다 반박
보스톤코리아  2021-04-17, 20:43:02 
펠로톤의 러닝머신 트레드+
펠로톤의 러닝머신 트레드+
(서울=연합뉴스) 김유아 기자 = 미국 당국이 고가의 홈 트레이닝 기구 판매 업체인 펠로톤의 러닝머신에 아동이 끼여 사망하는 등 사고가 잇따르고 있다면서 사용을 즉각 중단할 것을 권고했다.

미국 소비자제품안전위원회(CPSC)는 17일(현지시간) 보도자료를 통해 이 업체의 러닝머신과 관련된 사고가 39건 접수됐다면서 "아동이 걸리거나 끼이고 깔렸다는 보고가 여러 건 있다"고 밝혔다고 미 CNN 비즈니스가 보도했다.

문제가 된 제품은 4천295달러에 판매되는 러닝머신 모델 '트레드+'로, 가장 비싸게 팔리는 기기 중 하나다. 펠로톤의 또 다른 운동기구인 실내 자전거는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도 즐겨 사용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CPSC는 어린 아동과 반려동물이 있는 가정에서는 이 기구의 사용을 중단하라고 말했다.당국의 경고는 지난달 이 러닝머신으로 인해 한 아동이 사망한 데 따른 것이다.

CPSC는 전원이 켜진 이 러닝머신 근처에서 놀던 한 어린이가 기구 아래로 빨려 들어가 깔리는 모습이 담긴 동영상도 함께 공개했다.

또 성인이 기구를 이용하는 동안 아이가 다치거나 반려동물 또는 다른 물건이 빨려 들어가는 등 사고가 있었다면서 사용자도 위험할 수 있다고 설명했다.

펠로톤 측은 직후 반박 자료를 내고 "안전 기능을 제대로 사용하는 등 수칙만 잘 지키면 사용을 중단할 이유가 없다"면서 항상 16살 이하 아동과 반려동물이 트레드+ 가까이에 접근하지 못하도록 해야 한다고 말했다.

CPSC가 공개한 영상에 대해서도 이 업체는 안전 기능만 제대로 사용됐다면 피할 수 있었던 사고였다고 강조했다.

펠로톤은 해당 제품에 대한 회수 명령을 내리거나 판매를 중단하지는 않은 상태다.

kua@yna.co.kr


ⓒ 보스톤코리아(http://www.bostonkorea.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의견목록    [의견수 : 0]
등록된 의견이 없습니다.
이메일
비밀번호
'미 재무부가 조사' 루머에 비트코인, 한시간만에 14% 폭락 2021.04.18
(뉴욕=연합뉴스) 강건택 특파원 = 대표적인 가상화폐 비트코인이 미국 재무부의 '돈세탁 조사' 루머에 휩싸여 주말 사이 대폭 하락했다.CNN 방송은 18일(현..
미, 성인 절반 최소 1회 백신 접종…하루 확진 2주새 8% 늘어 2021.04.18
미국에서 성인의 절반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백신 접종을 최소 1회 마친 것으로 나타났다.하지만 곳곳에서 방역 조처를 완화하며 확진자가 늘어나는..
미 당국, 아기사망 후 최고가 펠로톤 러닝머신 사용중단 권고 2021.04.17
미국 당국이 고가의 홈 트레이닝 기구 판매 업체인 펠로톤의 러닝머신에 아동이 끼여 사망하는 등 사고가 잇따르고 있다면서 사용을 즉각 중단할 것을 권고했다.미국 소..
매사추세츠 주무부 로빈후드 면허 취소 검토 2021.04.17
갤빈 주무부 온라인 주식거래 로빈후드 소송매사추세츠 주무부와 인기 주식거래 플랫폼 로빈후드와의 갈등이 점차 확대되고 있다. 윌리엄 갤빈 주무부 장관은 로빈후드의..
미국 달착륙선 사업자에 스페이스X…머스크가 베조스 이겼다 2021.04.17
(로스앤젤레스=연합뉴스) 정윤섭 특파원 = 일론 머스크가 설립한 미국의 우주 탐사 기업 스페이스X가 제프 베이조스의 블루오리진을 물리치고 달 착륙선 사업자로 선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