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 주택가격 3월 13.2% 올라, 15년만에 최대폭 급등
3월 주택가격 1년전보다 13.2% 올라, 적정 가격 주택 공급 필요
보스톤코리아  2021-05-25, 20:03:00 
피닉스는 20% 상승을 기록했고 5위인 보스톤은 14.9%가 상승했다.
피닉스는 20% 상승을 기록했고 5위인 보스톤은 14.9%가 상승했다.
(뉴욕=연합뉴스) 강건택 특파원 = 미국의 3월 주택가격이 15년여 만에 가장 큰
폭으로 치솟자 백악관이 우려를 표명했다.

25일(현지시간) CNBC방송 등에 따르면 스탠더드앤드푸어스(S&P) 코어로직 케이스-실러 3월 전국주택가격지수는 전년 동월보다 13.2% 오른 것으로 집계됐다.

지난 2005년 12월 이후 가장 큰 폭의 상승률이다. 10개월 연속 오름세를 이어가면서 전월 12%보다도 오름폭을 더 키운 것이다.

작년 3월과 비교해 10개 주요 도시 주택가격지수는 12.8%, 20개 주요 도시 주택가격지수는 13.3% 각각 뛰었다.

20대 도시 주택가격지수는 월스트리트저널(WSJ)이 집계한 전문가 전망치 12.4%를 1%포인트 가까이 상회했다.

전년 동월보다 20% 급등한 피닉스가 22개월 연속 미국에서 가장 집값이 많이 오른 도시가 됐고, 샌디에이고가 19.1% 상승으로 그 뒤를 이었다. 시애틀도 18.3% 올랐다. 보스톤은 14.8%로 4위를 차지했다. 

지난 3월 미국의 주택담보대출 금리가 소폭 상승하기는 했지만 여전히 역대급으로 낮은 수준인 가운데 수급 불일치가 심화하면서 가격이 더 튀어 오른 것으로 분석된다.

미 부동산중개인협회(NAR)에 따르면 3월 말 기준 시장에 매물로 나온 주택은 107만 가구로 전년 동월보다 28.2% 급감한 상태다.

크레이그 라자라 S&P 다우존스 인다이시즈 운영이사는 "이번 데이터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이 도심 아파트에서 교외 주택으로 옮기려는 수요를 부추겼다는 가설과 일치한다"며 "이런 수요자들이 향후 몇 년에 걸쳐 발생할 주택 매매를 가속한 것"이라고 말했다.

이날 발표와 관련, 젠 사키 백악관 대변인은 "현재의 집값 상승은 주택 비용과 주택시장 접근성에 대한 우려를 높이고 있다"며 조 바이든 행정부가 주택시장을 모니터링 중이라고 밝혔다.

사키 대변인은 "특히 적정 가격대의 새 집을 공급할 필요성이 있다는 점을 인식하고 있다"고 말했다.

그는 집이 다수의 미국인에게 '부(富)의 원천'이라는 점에서 "일부 사람들이 느끼는 (집값 상승의) 금융 효과는 긍정적"이라며 집값 상승을 억제하기 위한 어떠한 새 정책 조치도 시사하지 않았다고 로이터통신이 전했다.

firstcircle@yna.co.kr


ⓒ 보스톤코리아(http://www.bostonkorea.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의견목록    [의견수 : 0]
등록된 의견이 없습니다.
이메일
비밀번호
미국 성인 절반이 코로나 백신 접종 완료…"또다른 거대 이정표" 2021.05.25
(워싱턴=연합뉴스) 백나리 특파원 = 미국 성인 절반이 25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백신 접종을 완료할 것으로 예상된다고 AP·AFP통신이 보도..
트럼프, 기소되는 첫 대통령 될 위기 검찰, 대배심 소집 2021.05.25
미국 뉴욕주 맨해튼 검찰청이 도널드 트럼프 전 대통령을 기소하기 위해 대배심을 구성했다.워싱턴포스트(WP)는 25일(현지시간) 이 사안에 정통한 2명의 소식통을..
미 주택가격 3월 13.2% 올라, 15년만에 최대폭 급등 2021.05.25
(뉴욕=연합뉴스) 강건택 특파원 = 미국의 3월 주택가격이 15년여 만에 가장 큰폭으로 치솟자 백악관이 우려를 표명했다.25일(현지시간) CNBC방송 등에 따르면..
한인 전 패트리어츠 풋볼 선수 아시안차별 경험 고백 2021.05.24
전 패트리어츠 오펜시브 태클이었던 한인 2세 유전 정 NFL 코치가 이번 오프시즌 동안 프로풋볼팀 헤드코치 직을 인터뷰 했다가 어이없는 인종차별적 발언을 들었다고..
WSJ 우한 연구소 기원설 진행형 계속된 의혹 제기 2021.05.24
미국 월스트리트저널(WSJ)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의 중국 기원설을 거듭 주목하고 나섰다.24일 보도에 따르면 코로나19의 우한 연구소 기원설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