파우치 "코로나 박멸 어려워…미국 5차 대유행 가능성"
파우치, 코로나 박멸 어려워…미국 5차 대유행 가능성
국립보건원장, 오미크론 백신 회피 여부 파악에 2∼3주 걸려
보스톤코리아  2021-11-28, 13:16:59 
앤서니 파우치 미국 국립알레르기·전염병연구소(NIAID) 소장
앤서니 파우치 미국 국립알레르기·전염병연구소(NIAID) 소장
(워싱턴=연합뉴스) 이상헌 특파원 =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의 새 변이 오미크론이 전 세계를 강타할 조짐인 가운데 앤서니 파우치 미국 국립알레르기·전염병연구소(NIAID) 소장이 '위드 코로나'의 삶을 준비해야 한다는 입장을 밝혔다.

파우치 소장은 28일(현지시간) CBS 방송에 출연, 현재 미국에서 하루 8만 명에 이르는 감염 수치를 용납할 수 없는 수준이라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우리가 코로나와 함께 살아가기 시작해야 하는 것을 대중에게 알려줄 척도를 찾으려 노력하고 있다"면서 "우리가 그것을 박멸할 것으로 생각하지 않기 때문에 그렇다고 믿는다"고 언급했다.

그는 인류는 천연두라는 단 하나의 감염병을 박멸했을 뿐이라며 코로나바이러스를 완전히 없앨 수 있다고 생각하지 않는다고 했다.

그러면서 "말라리아, 소아마비, 홍역 같은 질병이 '매우 매우 매우' 집중적인 백신 캠페인을 통해 거의 존재하지 않게 됐다"고 덧붙였다.

현재로선 코로나바이러스를 완전히 없앨 순 없지만, 적극적인 백신 접종으로 사실상 제거할 수 있다는 주장인 셈이다.

특히 파우치 소장은 미국이 현재 제5차 대유행을 겪고 있느냐는 질문에 "확실히 그렇게 갈 가능성이 있다"며 "다음 몇 주에서 몇 달간 우리가 하는 일에 달려 있다"고 강조했다. 그는 접종받지 않은 수백만 명의 미국인과 초기 접종 이후 면역력이 약해지기 시작한 사람까지 더해 지역 사회의 면역 수준이 감소했다고 밝혔다.

그는 또 코로나바이러스 출현 이후 백신 개발로 이어진 정부의 과학적인 대응에는 A플러스를 줄 수 있지만 이후 공중 보건에 대한 대응은 B∼C 등급 사이라고 평가하면서 "우리는 많은 일을 할 필요가 있다"고 언급했다.

이어 파우치 소장은 ABC 방송에 출연해 오미크론이 아직 미국에서 발견되진 않았다면서도 "우린 꽤 좋은 감시 시스템을 갖고 있지만 이미 여러 국가에서 퍼졌기 때문에 필연적으로 여기에도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다만 그는 미국을 비롯한 일부 국가들의 여행 제한이 오미크론 대응을 위한 시간을 벌게 해줄 것이라고 주장했다.

그는 "당신이 전염성이 높은 바이러스를 가진 경우, 여행금지가 그 바이러스를 이 나라로 오는 것을 완전히 막지는 못한다"며 "하지만 할 수 있는 일은 더 잘 준비할 수 있도록 충분히 지연시킬 수 있다는 것"이라고 했다.'

한편 미 국립보건원(NIH) 프랜시스 콜린스 원장은 폭스뉴스에 출연해 오미크론이 코로나 백신을 회피하는지 여부를 알아내는 데 2∼3주가 걸릴 것이라고 밝혔다.

콜린스 원장은 "이전에 감염됐거나 백신으로 코로나에 대한 항체를 길렀다면 문제는 그러한 항체가 여전히 이번 스파이크 단백질에 여전히 붙을 것인지 아니면 그것들이 보호를 회피할 것인지에 있다"며 이같이 언급했다.

그러나 그는 코로나 백신이 델타 같은 이전의 변이들에 대해서도 효과적이었던 만큼 오미크론에 대해서도 작용할 가능성이 크다고 본다며 "특히 부스터샷은 모든 종류의 다른 스파이크 단백질에 대해 실제로 그 능력을 확장하는 뭔가가 있기 때문에 이전에 본 적 없는 것에서조차도 추가적인 보호막을 제공할 것"으로 예상했다.

그러면서 "부스터샷을 기다리는 사람이나 아직 접종받지 않은 사람이라면, 오미크론은 접종을 해야 할 또 다른 이유"라고 했다.

    honeybee@yna.co.kr


ⓒ 보스톤코리아(http://www.bostonkorea.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의견목록    [의견수 : 0]
등록된 의견이 없습니다.
이메일
비밀번호
한담객설閑談客說: 훈훈한 한국말 2021.11.29
우리 말을 갈고 닦자. 오래전에 듣던 말이다. 말모이라 했는데, 사전辭典을 뜻한다. 한국 대통령 연설문을 작성하던 이가 쓴 글이다. 연설문에 자주 등장하는 낱말들..
미국 렌터카업체, 전기차 구매 '큰손'으로 뜬다 2021.11.28
미국 렌터카 업체들이 전기차로의 전환에 속도를 내면서 전기차 시장의 '큰손'으로 떠오르고 있다고 27일(현지시간) 미 월스트리트저널(WSJ)이 보도했다.미국 ..
파우치 "코로나 박멸 어려워…미국 5차 대유행 가능성" 2021.11.28
(워싱턴=연합뉴스) 이상헌 특파원 =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의 새 변이 오미크론이 전 세계를 강타할 조짐인 가운데 앤서니 파우치 미국 국립알레르기..
<뉴욕증시-주간전망> 코로나 변이·고용보고서 주시 2021.11.27
(뉴욕=연합뉴스) 윤영숙 연합인포맥스 특파원 = 이번 주(29~3일) 뉴욕증시는 남아프리카에서 보고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변이 바이러스인 '...
뉴욕주, 오미크론 변이 위협에 비상사태 선포…12월3일 발효 2021.11.27
(뉴욕=연합뉴스) 강건택 특파원 = 미국 뉴욕주는 27일(현지시간)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오미크론 변이가 확산할 가능성에 대비해 비상사태를 선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