빅테크 대량 해고에 거리로 내몰리는 '전문직' 이민자들
3년간 주요 테크기업 지원 4만5천명 중 최소 350명 영향
보스톤코리아  2022-11-25, 15:59:13 
(샌프란시스코=연합뉴스) 김태종 특파원 = 메타와 아마존, 트위터 등 빅테크 기업들의 대량 해고로 전문직 취업 비자를 받고 온 이민자들의 신분이 불안한 상황에 놓이게 됐다고 블룸버그 통신이 25일(현지시간) 보도했다.

이민자들은 취직 시 이들 기업의 지원으로 '전문직 취업비자'(H-1B)를 받고 미국에 거주하게 되는데, 일자리를 잃으면 이 비자의 효력이 없어지기 때문이다.

미 시민이민국(USCIS)에 따르면 매년 해외에서 H-1B 비자로 들어오는 이민자는 6만5천 명으로, 3년에서 최대 6년까지 체류할 수 있다.

그러나 직장을 잃으면 60일 이내에 새로운 일자리를 찾아야 하고, 그렇지 못하면 고국으로 돌아가야 한다.

블룸버그 통신이 시민이민국 자료를 분석한 결과, 지난 3년간 아마존과 리프트, 메타, 트위터 등 주요 테크 기업들이 지원한 H-1B 비자는 최소 4만5천 명으로, 이들 중 약 350명이 최근 메타와 트위터 해고에 영향을 받았다.

메타는 최근 전체 직원의 13%에 해당하는 1만1천 명을 해고했으며, 트위터는 7천400명이던 직원 수가 일론 머스크의 인수 후 2천700명으로 대폭 줄어들었다.

H-1B 이민자들은 대부분 가족과 함께 미국에 거주하기 때문에 해고가 되면 새 직장을 구하는 것뿐만 아니라 가족, 대출 등도 걱정해야 한다.

H-1B 비자를 보유한 인도 출신의 전직 메타 직원은 지난해 메타에서 일을 시작하게 되면서 시애틀에 집을 샀다. 그러나 약 1년 후 해고됐고 지금은 두 아이와 함께 미국에 머물 수 있는 방법을 찾고 있다.

그는 "이런 일을 하는 데에만 몇 달을 보내야 한다"며 "15년간 (미국에서) 정식으로 일한 후에도 더는 머무를 방법이 없다는 것이 아쉽다"고 말했다.

이런 걱정 때문에 그만두고 싶어도 그만두지 못하는 이민자들도 있다.

트위터의 경우 머스크가 대량 해고를 하기 이전까지 H-1B 비자를 보유한 직원들이 무려 700명에 달했다.

한 트위터 전 직원은 많은 H-1B 이민자들이 머스크의 강압적인 정책에도 트위터를 떠나지 않는 이유는 "일자리를 못 구할 수도 있고, 미국에서 쫓겨나기 전에 고용 시장으로 내몰리는 것을 우려하기 때문"이라고 말했다.

taejong75@yna.co.kr


ⓒ 보스톤코리아(http://www.bostonkorea.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의견목록    [의견수 : 0]
등록된 의견이 없습니다.
이메일
비밀번호
미 샌프란시스코 경찰, 살상용 로봇 범죄현장 투입 추진 2022.11.25
미국 샌프란시스코 경찰이 살상 무기를 장착한 로봇을 범죄현장에서 사용하는 방안을 추진 중이라고 미국 테크 전문 매체 더버지 등이 24일(현지시간) 보도했다.보도에..
중간선거 하원개표 사실상 마무리…공화 222 vs 민주 213 2022.11.25
(워싱턴=연합뉴스) 김경희 특파원 = 민주당이 예상 밖의 선전을 거둔 미국 중간선거 개표가 사실상 마무리됐다.25일(이하 현지시간) 워싱턴포스트(WP)와 AP통신..
빅테크 대량 해고에 거리로 내몰리는 '전문직' 이민자들 2022.11.25
(샌프란시스코=연합뉴스) 김태종 특파원 = 메타와 아마존, 트위터 등 빅테크 기업들의 대량 해고로 전문직 취업 비자를 받고 온 이민자들의 신분이 불안한 상황에 놓..
중간선거 결과로 드러난 '미국의 새로운 다수집단' 2022.11.24
중간선거 결과 미국내 여론조사는 미국사회에서 새롭게 등장한 변화를 포착하지 못한 것으로 드러났다. 시민운동가들은 미국의 정치가 젊은이, 유색인종 그리고 LGBTQ..
MA 등 미국 전역 어린이 항생제 부족, 부모들 불안 2022.11.24
매사추세츠를 비롯한 미국 전역에서 폐렴 등 합병증을 치료하는 일반 항생제 부족사태가 발생해 부모들이 불안해 하고 있다. 최근들어 급격한 RSV 및 감기 등의 증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