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월드컵] 질주하는 음바페, 펠레도 넘었다…상대 감독까지 극찬
음바페, 카타르 월드컵 득점 단독 1위로…만 24세 전 본선 최다 골
벤제마 없는 프랑스, 음바페 활약에 순항…지루도 신기록 세우며 활약
보스톤코리아  2022-12-04, 15:49:51 
5일(한국시간) 카타르 도하의 앗수마마 스타디움에서 열린 2022 카타르 월드컵 16강전 프랑스와 폴란드 경기. 프랑스 음바페가 팀의 두번째 골을 넣은 뒤 기뻐하고 있다.
5일(한국시간) 카타르 도하의 앗수마마 스타디움에서 열린 2022 카타르 월드컵 16강전 프랑스와 폴란드 경기. 프랑스 음바페가 팀의 두번째 골을 넣은 뒤 기뻐하고 있다.
(도하=연합뉴스) 장보인 기자 = '디펜딩 챔피언' 프랑스의 간판 공격수 킬리안 음바페(24·파리 생제르맹)가 2022 카타르 월드컵에서 또 한 번 폭발력을 과시했다.

음바페는 5일(한국시간) 카타르 도하의 앗수마마 스타디움에서 열린 폴란드와 카타르 월드컵 16강전에서 2골 1도움을 기록, 프랑스의 세 골에 모두 관여하며 3-1 승리를 이끌었다.

그는 전반 44분 올리비에 지루(AC 밀란)의 선제골을 도운 데 이어 후반 29분과 후반 46분에는 직접 두 골을 넣었다.

음바페의 맹활약을 앞세운 프랑스는 거침없이 8강에 진출, 월드컵 2연패를 향한 질주를 이어갔다.

앞서 조별리그에서 3골을 기록한 음바페는 이번 대회에서 총 5골을 넣으면서 대회 득점 단독 1위로 올라섰다.

지루와 리오넬 메시(아르헨티나), 마커스 래시퍼드(잉글랜드), 알바로 모라타(스페인), 에네르 발렌시아(에콰도르), 코디 학포(네덜란드·이상 3골)와 격차를 2골 차로 벌렸다.

더불어 음바페는 이날로 '축구황제' 펠레(브라질)의 기록까지 넘어섰다.

이달 20일에 24번째 생일을 맞는 음바페는 만 24세가 되기 전 월드컵에서 가장 많은 골(9골)을 넣은 선수로 이름을 올렸다.

이번 대회 전까지는 '축구 황제' 펠레(브라질)가 7골로 이 부문 1위였다.

음바페는 첫 월드컵이던 2018년 러시아 대회에선 4골을 넣으며 대회 '영플레이어상'을 거머쥔 바 있다.

기량이 더욱 성장한 그는 과거의 펠레와 4년 전의 자신을 넘어서며 득점 행진을 펼치는 중이다.

음바페는 이날 폴란드의 집중 마크에도 왼쪽 측면에서 스피드를 활용한 돌파로 상대를 위협했다.

전반에는 한 차례 측면에서 '폭풍 질주'를 했는데, 경기장 전광판에 찍힌 그의 속도는 시속 35㎞였다.

경기 최우수선수(POTM·Player of the match)로도 선정된 음바페는 상대 감독의 극찬까지 받았다.

체스와프 미흐니에비치 폴란드 감독은 경기 뒤 "음바페는 환상적인 선수"라며 "그를 응원한다. 그는 '스타'이고 메시와 크리스티아누 호날두(포르투갈), 로베르트 레반도프스키(폴란드)의 뒤를 이을 선수"라며 칭찬을 아끼지 않았다.

'젊은 피' 음바페와 함께 프랑스에선 36세의 '베테랑' 지루도 제 몫을 했다.

지루는 음바페의 패스를 날렵한 왼발 슈팅으로 연결해 자신의 A매치 117번째 경기에서 52번째 골을 넣었다.

이로써 지루는 '전설' 티에리 앙리(51골)를 넘어 프랑스 A매치 최다 골 신기록을 썼다.

프랑스는 이번 월드컵을 앞두고 폴 포그바(유벤투스), 은골로 캉테(첼시), 크리스토퍼 은쿤쿠(라이프치히) 등이 부상으로 합류하지 못하는 악재를 맞았다.

여기에 주축 공격수이자 올해 발롱도르 수상자인 카림 벤제마(레알 마드리드)가 허벅지 부상으로 출전을 포기했고, 측면 수비수 루카스 에르난데스도 오른쪽 전방십자인대를 다쳐 중도에 하차했다.

선수들의 줄부상에 2연패 도전에 악재가 드리우는 듯했지만, 음바페와 지루의 활약 덕에 프랑스는 공백을 메우고 8강까지 무사히 안착했다.

역대 월드컵 2연패를 이룬 나라는 이탈리아(1934년·1938년), 브라질(1958년·1962년)뿐이다. 이 기록을 이으려면 프랑스는 이제 세 번의 승리가 더 필요하다.

boin@yna.co.kr


ⓒ 보스톤코리아(http://www.bostonkorea.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의견목록    [의견수 : 0]
등록된 의견이 없습니다.
이메일
비밀번호
작은 실천 2022.12.05
무슨 일이든 큰 것보다는 작은 것이 더욱 어렵다는 생각이다. 큰 것은 큰 일이니 마음의 준비를 하고 시작하니 결과로 향하기 쉽지만, 작은 것은 생각에서 머물다가..
한담객설閑談客說: 송이 성장보고서 2022.12.05
스팟이나 렉스라 한다. 미국에서 흔한 강아지 이름 이라던가. 우리집 강아지 이름은 송이다. 녀석이 벌써 여섯 살이다. 우리집에 온게 엊그제 같은데, 제법 세월이..
[월드컵] 질주하는 음바페, 펠레도 넘었다…상대 감독까지 극찬 2022.12.04
'디펜딩 챔피언' 프랑스의 간판 공격수 킬리안 음바페(24·파리 생제르맹)가 2022 카타르 월드컵에서 또 한 번 폭발력을 과시했다.음..
중국 코로나 신규감염자 6일 연속 감소…상하이도 방역 완화 2022.12.04
(베이징=연합뉴스) 한종구 특파원 = 중국의 코로나19 신규 감염자 수가 6일 연속 감소하며 3만명 초반대로 떨어졌으나 사망자는 2명 추가됐다.4일 중국 방역 당..
"힙합가수 카녜이 트위터 퇴출로 머스크 '표현의 자유' 시험대" 2022.12.04
래퍼 '예'(옛 이름 '카녜이 웨스트)가 트위터에서 최근 퇴출당한 것을 계기로 트위터 경영자인 일론 머스크가 내세워 온 '표현의 자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