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리아와 가곡으로 청중의 마음을 사로잡다
보스톤코리아  2016-06-27, 12:14:52 
테너 줄리어스 안(좌), 소프라노 강은희(우)
테너 줄리어스 안(좌), 소프라노 강은희(우)
(보스톤 = 한미예술협회) 우상원 = 성악가 줄리어스 안과 강은희 부부의 사랑노래 콘서트가 참석한 이들에게 많은 감동을 주었다. 보스턴 한미예술협회(회장 김병국)가 지난 6월 17일 금요일 저녁 렉싱턴에 위치한 폴른 커뮤니티 교회에서 주최한 이 콘서트는 프랑스 작곡가 레이날도 한의 아름다운 가곡 <클로리스에게>로 시작됐다.

1부에서는 오페라 경험이 많은 연주자들답게 샤르팡티에, 베르디, 푸치니 등이 작곡한 주옥같은 오페라 아리아들과 오페라 <라보엠> 1막의 듀엣 씬이 연주되었고, 2부에서는 관객들에게 친근한  <포기와 베스>, <레미제라블>, <왕과 나>등의 뮤지컬에 나오는 아리아들과 2곡의 한국가곡 <신아리랑>과 <베틀노래>, 그리고 마지막으로 <웨스트 사이드 스토리>에 나오는 듀엣곡 <Tonight>이 연주되었다.

줄리어스 안은 탄탄한 호흡과 발성, 생생하고 진실된 표현과 뛰어난 연기력으로 관객들의 눈과 귀를 사로잡았는데  드라마틱한 오페라 아리아에서는 힘이 있으면서도 아름다운 음성으로 그 기량을 유감없이 발휘했고, 서정적인 가곡에서는 가사의 뉘앙스를 잘 표현한 환상적인 피아니시모로 청중의 탄성과 박수를 받았다. 

강은희씨는 아름답고 서정적인 목소리와 함께 부드럽게 이어지는 레가토 창법을 잘 살려내어 전체적으로 세련되고 우아한 음악을 선사하였고, 두 곡의 한국가곡에서 그리운 우리의 정서를 물씬 느끼게 해 주었다. 

이 날 반주는 뉴잉글랜드 컨서버토리에서 25년 이상 오페라를 가르치고 있는 티모시 스틸이 맡아 마치 오케스트라가 반주하는 것 처럼 표현의 폭이넓고 깊이있는 연주를 들려주었다. 

한미예술협회의 다음  콘서트는 김소월의 시 <새벽>을 주제로 하여, 오는 9월 18일(일) 오후 4시에 케임브리지에 위치한 론지 음악학교의 픽먼 홀에서 열릴 예정이다.



ⓒ 보스톤코리아(http://www.bostonkorea.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의견목록    [의견수 : 0]
등록된 의견이 없습니다.
이메일
비밀번호
재미 한인 과학기술자협회 45대 회장단 출범 2016.06.27
8월 텍사스주 달라스에서 2016 한미과학기술산업학술대회(UKC 2016) 개최
뉴햄프셔 한인회 참전용사 보은행사 2016.06.27
(보스톤 = 보스톤코리아) 편집부 =   뉴햄프셔 한인회는 7월 22일 보스카웬 (Boscawen)에 소재한 주립 국군묘지의 한국전 참전용사 기념비 앞에..
'끝이 아니라 또 하나의 시작' 뉴잉글랜드 한국학교 졸업식 2016.06.27
개교 41주년 졸업식 및 종강식 학예발표회 개최
밀알한국학교 수료식 갖고 1년 회고 2016.06.27
(보스톤 = 보스톤코리아) 편집부 =   쳄스포드 소재 밀알한인교회 부속 밀알한국학교는 6월 19일 2015-16 학년도를 수료식을 갖고 지난 1년의 활..
아리아와 가곡으로 청중의 마음을 사로잡다 2016.06.27
테너 줄리어스 안, 소프라노 강은희 콘서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