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에 플루까지 겹칠라…미, 역대최다 플루백신 확보
보스톤코리아  2020-08-19, 17:14:21 
전통적인 플루 유행철을 앞두고 미국 보건당국이 역대 가장 많은 플루백신 물량을 확보했다.

코로나바이러스(Corvid-19) 사태로 병원 수용능력이 한계에 가까워진 상황에서 플루 환자들까지 쇄도하면 의료진이 감당하기 어렵기 때문이다.

월스트리트저널(WSJ)은 13일 미 질병통제예방센터(CDC)를 인용해 올해 가을과 겨울 미국에 공급 예정인 플루백신 물량이 2억회 투여분으로 예상된다고 보도했다.

아스트라제네카, 글락소스미스클라인(GSK), 사노피 등 글로벌 제약사들이 생산 중인 미국의 플루백신 물량은 작년보다 13% 증가한 역대 최대치다.

지난달 GSK는 작년보다 10% 늘어난 5천만회분의 플루백신 운송을 시작했고, 아스트라제네카는 코에 뿌리는 플루백신인 '플루미스트'의 생산량을 작년 70만회분에서 올해 800만회분으로 대폭 늘렸다.

미 연방정부는 백신 물량 확보와 더불어 미국인들의 백신 접종을 장려하는 캠페인도 벌이고 있다.

CDC는 소셜미디어와 라디오로 고위험 계층을 겨냥해 백신에 대한 대중 인식을 개선하는 홍보에 나섰고, 사노피는 고령층을 대상으로 한 TV 광고를 계획 중이다.

코로나19에 노출될까봐 두려워 병원에 가지 않는 사람들을 위해 드라이브스루나 길거리 플루백신 접종 등의 아이디어도 거론되고 있다.

WSJ에 따르면 플루백신을 접종하는 미국인 수는 연간 4천500만명에 불과하다. 매년 플루로 3만4천명 이상이 사망하는데 이들 대다수는 고령층이다.

특히 올해는 코로나19 대유행과 겹친 시점이어서 플루에 걸린 사람이 코로나19에도 동시 감염될 수 있다고 CDC는 밝혔다.(연합)

firstcircle@yna.co.kr



ⓒ 보스톤코리아(http://www.bostonkorea.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의견목록    [의견수 : 0]
등록된 의견이 없습니다.
이메일
비밀번호
미 대학생 5명 중 1명꼴 "가을학기 등록하지 않을 계획" 2020.08.19
코로나바이러스(Corvid-19) 우려 속에서 미국 대학생 5명 중 1명꼴로 올해 가을 학기에 등록하지 않을 계획이라는 조사 결과가 나왔다고 미 인터넷 매체 악시..
미 연준 "코로나19, 경제활동 압박할 것…고용회복 느려질듯" 2020.08.19
미국 중앙은행인 연방준비제도(fed·연준)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사태가 앞으로도 경제에 큰 부담을 줄 것이라는 전망을 내놨다.19일 공개된 연..
코로나에 플루까지 겹칠라…미, 역대최다 플루백신 확보 2020.08.19
전통적인 플루 유행철을 앞두고 미국 보건당국이 역대 가장 많은 플루 백신 물량을 확보했다.코로나바이러스(Corvid-19) 사태로 병원 수용능력이 한계에 가까워진..
주정부 올 가을 모든 학생들 플루백신 의무화 2020.08.19
30세 이하의 거의 모든 학생들은 2020년 12월 31일까지 플루백신을 의무적으로 접종해야 한다. 매사추세츠 주 보건부는 19일 6개월 이상의 유아로 차일드케어..
적은 주택 매물로 매사추세츠 7월 집값 폭등 2020.08.18
매사추세츠 7월 단독주택 평균 집값이 지난해 같은 기간에 비해 8.4%나 상승하며 상승세를 멈추지 않고있다. 매사추세츠부동산협회에 따르면 7월 단독주택 평균 집값..