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챗GPT 개발' 샘 올트먼 "새 버전 GPT-5 훈련하고 있지 않다"
MIT 행사에서 GPT-4도 훈련 6개월 뒤에야 발표
보스톤코리아  2023-04-14, 20:14:13 
샘 올트먼 오픈AI CEO.
샘 올트먼 오픈AI CEO.
(샌프란시스코=연합뉴스) 김태종 특파원 = 사람처럼 묻고 답하는 생성형 인공지능(AI) 챗GPT 개발사인 오픈AI의 샘 올트먼 최고경영자(CEO)는 대규모 언어 모델(LLM) GPT-4를 넘는 버전은 현재 개발하고 있지 않다고 밝혔다.

올트먼은 지난 13일(현지시간) 미국 매사추세츠주 MIT대에서 '비즈니스와 AI'를 주제로 열린 한 행사에 영상으로 참석해 이같이 밝혔다고 미 뉴스 웹사이트 더 버지 등이 14일 보도했다.

이날 언급은 최근 일부 전문가들이 주장하고 있는 'AI 개발 일시 중단'에 대한 견해를 묻는 질문에 답하는 과정에서 나왔다.

지난달 일론 머스크 테슬라 CEO 등 AI 전문가, 정보기술 업계 경영자 1천여명은 서한을 통해 AI가 인류에 심각한 위험성을 미칠 수 있다며 GPT-4를 능가하는 AI 시스템의 개발을 6개월간 중단해야 한다고 주장하는 입장을 밝힌 바 있다.

올트먼은 "이 서한은 우리가 어디서 (기술 개발을) 일시 중단할 필요가 있는지에 대해 기술적으로 잘못 짚고 있다"며 "이 서한의 이전 버전은 오픈AI가 현재 GPT-5를 훈련하고 있다고 주장했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우리는 (GPT-5 훈련을) 하고 있지 않으며, 당분간 하지 않을 것"이라고 잘라 말했다.

이어 "GPT-4도 훈련하고 나서 6개월 뒤에야 발표했다"고 설명했다.

GPT-4는 오픈AI가 지난달 내놓은 최신의 대규모 언어 모델이다. 전 세계적으로 인기를 끈 챗GPT에 적용된 GPT-3.5의 업그레이드 버전이다.

오픈AI는 GPT-4 모델이 미국 대학 입학 자격시험(SAT) 등 많은 전문적인 시험에서 상위 10%에 들 정도로 "인간 수준의 능력"을 보여줬다고 설명한 바 있다.

올트먼은 "안전 문제에 대해 신중하고 엄격하게 대처하는 것이 정말 중요하다"면서도 "서한이 이 문제를 다루는 최적의 방법은 아니었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그는 "우리는 매우 중요하지만, 이 서한에서는 빠진 GPT-4 이외의 많은 종류의 안전 문제에 관해 작업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올트먼은 지난달 미국 ABC 방송과의 인터뷰에서 AI 기술이 노동력과 선거, 허위 정보 확산 등에 미칠 수 있는 악영향에 대해 "약간 무섭다"고 언급한 바 있다.

그는 "사람들이 정말 챗GPT를 즐기는 것 같다"면서도 "우리는 주의를 기울여야 하고, 사람들은 AI 기술에 대해 약간은 무서워해야 한다"고 말했다.

taejong75@yna.co.kr


ⓒ 보스톤코리아(http://www.bostonkorea.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의견목록    [의견수 : 0]
등록된 의견이 없습니다.
이메일
비밀번호
[뉴욕증시-주간전망] 기업 실적·연준 당국자 발언 주시 2023.04.15
(뉴욕=연합뉴스) 윤영숙 연합인포맥스 특파원 = 이번 주(17일~21일) 뉴욕증시는 기업들의 1분기 실적 발표에 상승세를 이어갈 수 있을지 주목된다.지난 14일..
'챗GPT 개발' 샘 올트먼 "새 버전 GPT-5 훈련하고 있지 않다" 2023.04.14
(샌프란시스코=연합뉴스) 김태종 특파원 = 사람처럼 묻고 답하는 생성형 인공지능(AI) 챗GPT 개발사인 오픈AI의 샘 올트먼 최고경영자(CEO)는 대규모 언어..
중소은행 위기 속 대형은행들은 '어닝서프라이즈' 2023.04.14
(뉴욕=연합뉴스) 강건택 특파원 = 미국의 중소 지역은행들의 붕괴 위기 속에서 오히려 대형은행들은 어닝서프라이즈를 기록한 것으로 나타났다.지난 1년간의 급격한 금..
기밀유출 매스 주방위군, 법정 출석…2개 혐의 적용 2023.04.14
(뉴욕=연합뉴스) 강건택 특파원 = 미국 정부의 기밀을 유출해 전 세계적 파문을 일으킨 미 공군 매사추세츠 주(州)방위군 소속의 잭 더글러스 테세이라(21) 일병..
조현동 신임 주미대사 부임…"모든면에서 국빈방문 성공에 최선" 2023.04.14
(워싱턴=연합뉴스) 강병철 특파원 = 윤석열 대통령의 국빈 방미와 한미 정상회담(26일)을 앞두고 조현동 신임 주미대사가 14일(현지시간) 부임했다.조 신임 대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