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기사
핫이슈
미국
뉴잉글랜드
한인
칼럼
교육,유학
비즈니스
사회,문화
연예,스포츠
인터뷰
오피니언
화제,황당
ENGLISH
학생칼럼
iReporter
보스톤여행
날씨
포토뉴스
동영상 뉴스
칼럼니스트
지면 보기
  뉴스칼럼니스트장명술 칼럼니스트
전신마비 부인 17년 병간호 남편 췌장암 말기 판정
보스톤코리아  2014-11-05, 16:44:32   
췌장암 말기 판정을 받은 최형철씨
췌장암 말기 판정을 받은 최형철씨
2014-10-10

도요타 자동차 사고로 전신마비 최혜연씨 또 하나의 슬픔

(보스톤 = 보스톤코리아) 장명술 기자 =  긴 병에 효자 없다는 말은 절반만 맞았다. 도요타 자동차 사고로 전신마비가 된 부인을 뒷바라지 하던 최형철 씨(60)의 정신은 여전했지만 그의 몸은 견뎌내지 못했다. 최형철 씨는 지난 9월 19일 매스 제너럴 호스피털(MGH)에서 췌장암 말기 판정을 받았다. 

전도양양했던 유학생의 삶이 지난 97년 교통사고로 파탄난 이 가정에 더 이상의 충격은 없는 것일까. 짧으면 1달 길면 1년이란 사형선고를 받은 최형철 씨였지만 전화 목소리는 밝았다. 마치 남의 일처럼. 

“참 이상한 것이요, 마지막 단계라 하는데 아무런 증상이 없어요. 아픈 곳도 없고 부은 것도 없고…. 참 이상하죠?” 병원에서 의사들이 이곳 저곳을 눌러 보며 아프냐고 묻는데 전혀 그렇지 않다. 가끔씩 말기암 환자라도 그런 경우가 있다고 전했다. 

최 씨가 몸에 이상을 느낀 것은 지난 9월 초였다. 소변의 색깔이 갈색으로 변했다. 그 이후 황달 현상이 나타났다. 몸무게도 10파운드나 줄었다. 결국 매스제너렬 병원의 전문의를 찾아 여러 차례 캣 스캔을 찍고 초음파 검사를 실시하면서 췌장암 말기 판정을 받았다. 

97년이래 남편이나 자녀들의 도움 없이는 침상에서 일어날 수 없는 생활을 지내온 최혜연 씨는 “정신이 하나도 없다. 큰 딸 다인이는 가끔씩 울기도 한다. 제가 죽어야 하는데… .제가 살아서 뭐하겠어요?”라고 힘없이 말했다. 

최혜연씨는 남편의 피검사에서 5대 영양소가 부족했다는 것을 지적하며 “도요타와의 소송에 메달리며 받은 스트레스와 결국 제대로 먹지 못한 영양실조가 겹해져서 생긴 병이 아닌가 싶다”고 밝혔다. 

최혜연 씨(52)는 지난 97년 구입한지 1년도 안된 도요타 차량을 타고 90번 도로를 타고 운전하다 차량이 전복되는 사고를 당해 전신마비가 됐다. 서울대를 졸업하고 유학 후 엔진니어로 일하던 최형철씨는 직장도 그만두어야 했다. 최혜연씨의 병수발은 물론 당시 어린 자녀들을 뒷바라지 해 막내까지 대학에 진학토록 키웠다. 

최혜연씨는 비록 도요타와의 소송에서 모두 패소했지만 현재 도요타측 변호사의 위증을 근거로 현재 새로운 소송을 진행중이다. 현재 17년째 소송을 진행중에 있다. 남편은 소송 서류를 불러주고 예일대를 졸업한 큰 딸이 서류를 작성하고 있다. 

"도움주실 분들 
최형철 씨 주소 : 
Choi, H.C. 
50 Memorial Road 18C, 
Somerville, MA 02145"

두 사람의 도움이 있어야 휠체어에 앉아 움직일 수 있는 최혜연씨는 남편이 병원에 다니면서 침상에서 생활해야 하는 시간이 부쩍 늘었다. 식사를 챙기던 남편마저 점차 몸져 누으면 앞길이 막막하다. 

최혜연씨의 사연은 보스톤 코리아를 비롯해 추적 60분에도 방영이 됐었다. 지난 2010년 도요타 청문회 당시 미 공화당 댄 버튼 상원의원이 최혜연 씨의 사연을 거론하며 해명을 요구키도 했다. 

최형철 씨는 9일부터 방사선 치료를 시작한다. 최형철 씨는 “할 수 있는 것은 없다. 되돌릴 수 있는 단계는 지나갔지만 더 이상 진전을 방지하기 위한 차원으로 보인다”고 밝혔다. 

최형철씨와 최혜연 씨 부부는 아픔을 잊어버렸거나 아픔을 표현하는 것을 잊어버린 듯 하다. 평상시와 다름없이 동요가 없다. “모르겠어요. 다른 생각이 없어요”

한인들의 관심이 필요할 때다. 최형철 씨의 주소는 Choi, H.C. 50 Memorial Road 18C, Someville, MA 02145 다. 

editor@bostonkorea.com



ⓒ 보스톤코리아(http://www.bostonkorea.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관련기사 ]
의견목록    [의견수 : 0]
등록된 의견이 없습니다.
이메일
비밀번호
편/집/국/에/서 : 한인회 이사회가 남긴 오물과 선물 2015.04.30
장고 끝에 꼼수가 나왔다. 뉴잉글랜드 한인회(보스톤 한인회)의 이사회는 지난 29일 밤 이사회에서 김경원 39대 한인회장을 9대 1로 인준했다. 그러나 같은 이사..
편/집/국/에/서 : 위기에 빠진 한인회, 세가지가 필요하다 2015.04.23
한인회의 움직임이 심상찮다. 새로운 한인회장 후보자가 등장했지만 해결기미가 보이기 보다는 일이 꼬여가는 형국이다. 그동안 감춰왔던 세금보고 문제가 공론화되기 시작..
전신마비 부인 17년 병간호 남편 췌장암 말기 판정 2014.11.05
도요타 자동차 사고로 전신마비 최혜연씨 또 하나의 슬픔
우울증 그리고 카르페 디엠 2014.11.04
2014-08-15카르페 디엠. 늘 웃음 띤 얼굴, 친근한 이미지의 로빈 윌리엄스의 비보를 접했을 때 가장 먼저 떠오르는 문구였다. <죽은 시인의 사회>..
예비선거 코 앞, 다수 주민들 후보조차 모른다 2014.11.04
2014-09-059월 9일 예비선거 출마 민주당 및 공화당 후보 분석 (보스톤 =보스톤코리아 ) 장명술 기자 = 9월 9일 주 선출직 예비선거..
프리미엄 광고
온바오닷컴
남미로닷컴
보스톤코리아
플로리다 한겨레저널
코리아포스트
주간미시간
코리안위클리
오지리닷컴
코리아나뉴스
마닐라서울
파리지성
코리아포스트
e스페인
니하오홍콩
상하이저널
오케이미디어
코리안센터
회사소개  |  광고안내  |  서비스/광고문의  |  업체등록  |  이용약관  |  개인정보 보호정책  |  결제방법안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