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기사
핫이슈
미국
뉴잉글랜드
한인
칼럼
교육,유학
비즈니스
사회,문화
연예,스포츠
인터뷰
오피니언
화제,황당
ENGLISH
학생칼럼
iReporter
보스톤여행
날씨
포토뉴스
동영상 뉴스
칼럼니스트
지면 보기
  뉴스전체기사
패트리어츠 오프시즌 승자와 패자
보스톤코리아  2017-06-19, 11:49:39   
지난 시즌 등 부상으로 수술까지 받은 랍 그롱코스키는 건강을 100% 회복한 것으로 보인다
지난 시즌 등 부상으로 수술까지 받은 랍 그롱코스키는 건강을 100% 회복한 것으로 보인다
(보스톤 = 보스톤코리아) 정성일 기자 = 뉴잉글랜드 패트리어츠는 어느 때보다 활발한 오프시즌을 보내고 있다. 우수한 선수들을 대거 영입했고, 스프링 캠프는 순조롭게 진행 중이다. 
그러나 패트리어츠 내에서도 올해 오프시즌 동안 크게 이익을 본 선수들이 있고 손해를 본 선수들도 있다. 어떤 선수들이 이익을 보고 손해를 봤는지 살펴보자. 

패자: 디온 루이스
러닝백 디온 루이스는 그 동안 패트리어츠 내에서 만능 공격수로 활약해 왔다. 러싱 공격은 물론, 후방에서 침투하여 패스를 받기도 하고, 아예 리시버 포지션에 위치할 때도 있었다. 그러나 올해 오프시즌의 변화로 루이스의 역할은 축소될 가능성이 높아졌다. 
오프시즌에 패트리어츠는 마이크 길리슬리와 렉스 버크헤드, 2명의 러닝백을 영입했다. 이 중 버크헤드는 패스 캐칭이 가능한 러닝백이기 때문에, 루이스 대신에 경기에 투입될 수 있는 여지가 충분하다. 게다가 패트리어츠에는 이미 루이스와 상당 부분 역할이 겹치는 제임스 화이트가 있고, 패트리어츠는 화이트와 연장 계약을 맺었다. 
러닝백은 아니지만 브랜딘 쿡스와 드웨인 알렌을 영입하여 패트리어츠는 리시버를 보강했다. 따라서 팀 내에서 루이스의 리시빙 역할이 줄어들 수밖에 없다. 

승자: 랍 그롱코스키
부상으로 인해 그롱코스키는 2016 시즌의 상당 시간을 경기장에서 보내지 못했다. 그러나 NFL 최고의 타이트엔드로 불리는 그롱코스키는 현재 컨디션이 100% 회복한 것으로 보인다. 
그롱코스키가 건강을 회복한데다가 패트리어츠는 타이트엔드 포지션에 알렌을 추가했다. 엘리트 리시버인 쿡스의 영입도 그롱코스키에게는 도움이 될 수 있다. 상대팀에서 그롱코스키를 집중 수비하기 위해 2명의 수비수를 붙이기 어렵게 되었기 때문이다. 
그롱코스키는 오프시즌 동안 계약 내용도 변경하여, 이번 시즌 활약 여부에 따라 연봉이 대폭 상승할 수도 있다. 각종 인센티브가 추가된 계약에 따라 그롱코스키는 2017년에 최고 1,075만 달러까지 벌어들일 수 있게 되었다. 

패자: 말콤 버틀러
패트리어츠는 올해 오프시즌에 자유계약 시장이 열리자마자 거금을 들여 스테판 길모어를 영입했다. 길모어의 영입으로 패트리어츠의 패스 수비 능력은 상당히 보강 되었다. 그러나 말콤 버틀러의 미래에는 먹구름이 끼었다. 
길모어는 5년-6천 5백만 달러에 패트리어츠와 계약을 맺었다. 그러나 제한이 있는 자유계약 선수 신분이었던 버틀러는 올해 390만 달러의 연봉을 받고 패트리어츠에서 경기를 해야 한다. 
금전적인 면에서 본다면 버틀러는 올해 오프시즌에 큰 손해를 보았다. 자신과 같은 포지션에 있는 동료는 막대한 액수의 계약을 한 반면에, 버틀러는 올해가 지나면 아무것도 보장된 것이 없다. 패트리어츠는 길모어에 큰 돈을 지불하기로 약속한 상태이기 때문에, 앞으로 버틀러에게 계약 연장을 제안할 가능성도 낮아졌다. 

승자: 탐 브래디
아직까지는 쿼터백 탐 브래디에게 상당히 좋은 오프시즌이다. 최근 브래디는 5번째 수퍼볼 반지를 받았고, 팀 동료 그롱코스키는 건강을 완전히 회복하여 연습에 임하고 있다. 전력에 큰 도움이 되는 새 선수들도 합류했다. 
브래디는 지난 시즌 공격력이 추가되지 않은 상태에서도 수퍼볼 우승까지 일궈냈다. 올해는 그리슬리, 버크헤드, 쿡스, 알렌 등 패트리어츠의 공격에 활력을 불어넣을 수 있는 선수들이 대거 합류했다. 수준급 선수들의 영입으로 브래디는 패싱 게임에서 더욱 다양한 선수들을 활용할 수 있게 되었다. 
풋볼 전문가들은 다양한 무기를 손에 넣은 브래디가 2017 시즌에 가장 막기 어려운 쿼터백이 될 것이라고 예상하고 있다. 

jsi@bostonkorea.com


ⓒ 보스톤코리아(http://www.bostonkorea.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의견목록    [의견수 : 0]
등록된 의견이 없습니다.
이메일
비밀번호
도심에서 여름나기 - 올해의 야외영화 라인업 2017.06.19
해질 무렵 상영되는 야외 영화의 시즌이 돌아왔다. 한낮의 더위가 어스름한 그늘에 식어갈 때쯤, 도심 속 공원 잔디밭에 돗자리를 깔고 앉아 큰 스크린을 통해 상영되..
[DSLR 구매 가이드] ③ 좋은 렌즈가 좋은 사진을 만든다 2017.06.19
“비싼 카메라를 샀는데 사진이 왜 안 예쁠까요?” 다른 사람이 찍은 사진은 예쁜데 내가 찍으니 안예쁘다는 질문이었다. 물론 사진 촬영에 대한 내공(테크닉)이 가장..
패트리어츠 오프시즌 승자와 패자 2017.06.19
뉴잉글랜드 패트리어츠는 어느 때보다 활발한 오프시즌을 보내고 있다. 우수한 선수들을 대거 영입했고, 스프링 캠프는 순조롭게 진행 중이다. 그러나 패트리어..
신영의 세상 스케치 601회 2017.06.19
해마다 새로운 계절을 맞이할 때쯤이면 무거운 카메라를 들고 우리 집에서 운전으로 30분 정도의 거리에 있는 콩코드의 월든 호수(Walden Pond)의 오두막집..
한담객설閑談客說: 침묵의 봄 2017.06.19
  침묵의 봄 (Silent Spring)이란 책이 있다. 첫 단원중 몇구절이다.  “There was a strange stillness. T..
프리미엄 광고
온바오닷컴
남미로닷컴
보스톤코리아
플로리다 한겨레저널
코리아포스트
주간미시간
코리안위클리
오지리닷컴
코리아나뉴스
마닐라서울
파리지성
코리아포스트
e스페인
니하오홍콩
상하이저널
오케이미디어
코리안센터
회사소개  |  광고안내  |  서비스/광고문의  |  업체등록  |  이용약관  |  개인정보 보호정책  |  결제방법안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