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A주 학생들도 3월 14일 총기규제 수업거부
보스톤 비롯 주내 고등학생들 17분간 수업거부 계획
주청사에 모여 주 의원들과 함께 의원상대 로비 벌여
보스톤코리아  2018-03-01, 20:40:04 
(보스톤 = 보스톤코리아) 한새벽 기자 = 보스톤을 비롯한 매사추세츠 학생들은 플로리다 총기난사 사건 한달을 맞는 3월 14일 수업거부 및 교외시위(Walkout)를 계획하고 있다. 

미 전역에서도 학생들이 3월 14일 총기규제를 위한 수업거부 및 교외시위를 계획하고 있다. 

이번 시위는 스톤맨하이스쿨에서 2월 14일 총격으로 사망한 17명을 기리기 위해 플로리다 학생들이 17분간 수업을 접고 학교를 벗어나는 운동에 맞춰 미 전역의 학생들이 동참하면서 이뤄지게 된 것이다. 현재 3월 14일은 전국 학교파업의 날로 인식되고 있다. 

매사추세츠 고등학교 학생파업 조직위는 14일 학교를 벗어난 후 주청사에 집결해 총기 규제법 강화를 위한 로비활동을 벌일 계획이다. 현재로서는 확정적이지 않지만 주청사에서 10시께 집결하며 총기 규제에 관한 의견을 발표하고 주 의원들과 함께 주청사 안으로 진입한다는 계획이다. 

학생 조직위의 궁극적 목표는 소위 “레드 플랙” 법안의 제정이다. 이 법안은 위험 인물로 추정되는 사람의 경우 경찰이나 가족이 법원에 “극한위험방지명령”을 요청해 총기를 압수토록 하는 법안이다. 

이 같은 학생 조직위의 계획에 따라 보스톤을 비롯한 매사추세츠 주요학교들은 학생들의 시위참여를 허용할지 그리고 학교를 벗어난 학생들의 안전을 어떻게 확보할 것인지 고민하고 있다. 

보스톤 공립학교의 경우 과거 학생들이 학교 지원금을 두고 학교를 벗어나 거리투쟁에 돌입했을 때, 토미 창 교육감과 마티 월시 시장은 학교를 벗어나는 것에 대해 반대의견을 표했었다. 그러나 이번 사안에 대해서는 아직 뚜렷한 입장을 발표하지 않고 있다. 

렉싱턴 공립학교의 경우 학군은 학부모들에게 이메일을 발송해 학생들과 교사들의 파업 참여시 안전계획과 교사, 학생 그리고 학부모들의 조직된 소통 계획을 마련하겠다고 밝혔다. 이를 위해 5일 교무요원, 경찰서장 그리고 노조지도부가 함께 모여 이번 파업 계획에 대해 논의하고 결과를 발표할 계획이다. 

학생들의 수업거부와 관련 MIT, 스미스칼리지, 유매스 앰허스트 등은 수업거부에 참여해 근신처분을 받아도 이를 입학시 고려하지 않을 것이라고 밝혔다. 

한편 이번 14일 파업과는 별도로 3월 24일 학생들이 이끄는 대규모 시위가 열릴 예정이다. 이는 여성들의 행진과 손을 잡고 이뤄지는 시위다. 페이스북에서는 4만명이 참여의사를 밝혔다. 

앤도버 고교에서는 2월 16일 한 학생이 페이스북에 수업거부의사를 밝히고 카페테리아에서 연좌 농성하겠다고 밝히자 무려 700여명의 학생들이 동참키도 했다.

hsb@bostonkorea.com


ⓒ 보스톤코리아(http://www.bostonkorea.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의견목록    [의견수 : 0]
등록된 의견이 없습니다.
이메일
비밀번호
[H-1B 법률 칼럼 시리즈] 전공별 H-1B 성공 전략: 건축 (Architecture) 관련 전공자 2018.03.05
안녕하세요, 송동호 종합로펌입니다. 미국에는 세계적으로 유명한 건축회사들이 많습니다. Architect Magazine에서 뽑은 2017년 최고의 건축회사 리스트..
반기문 전 총장 BC 강연, 관중들 기립박수 2018.03.01
반기문 전 유엔사무총장이 보스톤칼리지(BC)에서 열정적인 강연으로 청중들의 환호를 받았다. 청중들의 기립환호에 고무된 사회자 알버타 고덴지 BC총장세계참여특별고문..
MA주 학생들도 3월 14일 총기규제 수업거부 2018.03.01
보스톤을 비롯한 매사추세츠 학생들은 플로리다 총기난사 사건 한달을 맞는 3월 14일 수업거부 및 교외시위(Walkout)를 계획하고 있다. 미 전역에서도 학생들이..
한미노인회 정기이사회 성료, 사랑방 모임 7일 수요일 2018.03.01
보스톤 한미노인회 이사회는 멧두운 소재 차이나 뷔페 식당에서 2월 27일 회의를 열어 노인회 1년 행사계획 및 예산안 보고를 받고 운영방안을 논의했다. 김순호 노..
매스헬스 제도변경, 가입자 및 병원들 혼란 가중 2018.03.01
중저소득층을 위한 무료의료보험인 매스헬스(MassHealth, 메디케이드)가 3월 1일부터 바뀐다. 제도변경으로 인해 한인들을 비롯한 80만 매스헬스 가입자들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