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기사
핫이슈
미국
뉴잉글랜드
한인
칼럼
교육,유학
비즈니스
사회,문화
연예,스포츠
인터뷰
오피니언
화제,황당
ENGLISH
학생칼럼
iReporter
보스톤여행
날씨
포토뉴스
동영상 뉴스
칼럼니스트
지면 보기
  뉴스iReporter
보스톤의 짧은 봄을 즐기러 밖으로 나섰다
보스톤코리아  2013-04-30, 21:17:06   
 
한 달 남짓 전, 눈이 쌓인 바닥에 '천사의 날개'를 만들며 놀았는데, 어느 덧 나무에 화사하게 꽃이 피기 시작했고, 생활에 바빠 잠시 한눈 팔았더니, 꽃잎들이 바닥에 떨어져 뒹구는 모습이 마치 봄이 작별인사를 하는 것만 같아 마음이 아파왔다. 
부랴부랴 보스톤의 짧은 봄을 즐기러 밖으로 나선다. 



 

 다운타운 근처의 작은 공원. 따뜻한 햇살을 즐기는 사람들이 여유롭고 행복해 보인다.
 겨울에 저렇게 앉아 있으면 처량하게 보일텐데, 화사함을 느끼게 해주는 봄. 그래서 봄이 좋다. 


 자리를 깔고 잔디밭에 누워 식물들이 광합성하는 느낌으로 내 몸에 활기를 넣어본다. 
 서로 사진을 찍어주는 커플의 모습이 예쁘다. 꽃이 활짝 피듯이 커플들의 사랑도 활짝 피어나길. 


 행여 추위에 감기라도 걸릴까 쉽게 데려 나오지 못했을 아기들도, 이제는 엄마와 함께 예쁜 꽃이 핀 나무 그늘 아래에서 봄기운을 느낀다.  


 곰처럼 껴입고 있던 겨울 외투는 이제 장농 속으로 콕. 
 마치 내가 꽃이 되고 싶은 냥 사랑스런 핑크빛 의상을 선택했다. 나들이의 기분이 배가 되는 듯 하다. 

 
 
 캠브릿지 갤러리아몰 뒷 쪽으로 분수가 시원하게 솟아 오른다.
 찰스강을 관광하는 보트가 5월 11일부터 운행한다고 하니, 다음에는  보트도 즐겨 보아야겠다. 


  겨울동안 비워져 있던 Science Church 옆의 '목욕탕'으로 불리는 이 곳에 이제는 욕조물이 가득하다. 

 

 꽉꽉 닫아놨던 가게의 창문도 활짝 열렸다.  


 학교가기 싫어 꿈지럭거리던 나를, 즐거운 발걸음으로 학교가게 만들어 주는 Northeastern대의 캠퍼스도 돌아본다. 

 
 이 아름다운 봄이 영원하면 좋으련만, 나무의 꽃잎이 떨어지는 것을 보니 무더위가 찾아올 날도 머지 않은 것 같다. 따가운 햇볕에 밖에 있는 것만으로도 짜증이 솟구치는 여름이 오기 전에, 보스톤의 짧아서 더 소중한 이 봄을 온 몸으로 최선을 다해 느끼자. 

장소라, 보스톤코리아 아이리포터
srzzang@bostonkorea.com


ⓒ 보스톤코리아(http://www.bostonkorea.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의견목록    [의견수 : 0]
등록된 의견이 없습니다.
이메일
비밀번호
MIT 건축물의 미학 2013.05.09
소박하면서 창의적인, 그리고 실용적인
STARBUCKS HAPPY HOUR 프라프치노와 함께하는 행복한 오후 2013.05.03
STARBUCKS HAPPY HOUR RETURNS. 한국에서, 벚꽃이 피고, 중간고사 기간이 다가올 때면 언제나 들려오던 스타벅스의 happy hour는 올해도..
보스톤의 짧은 봄을 즐기러 밖으로 나섰다 2013.04.30
보스톤의 봄을 바라봄, 느껴봄
MIT 총격사건을 마주하는 나의 자세 2013.04.29
우리의 안전을 위해 힘써주시는 분들께 감사하며
스마트한 보스톤 라이프를 위하여 2013.04.25
머리가 나쁘면 손발이 고생한다는 말이 있지만 요즘엔 ‘스마트폰 활용 못하면 손발이 고생한다’라고 바뀌어야 할 듯 하다. 처음에는 이런 저런 기능들을 살펴보고 고민..
프리미엄 광고
온바오닷컴
남미로닷컴
보스톤코리아
플로리다 한겨레저널
코리아포스트
주간미시간
코리안위클리
오지리닷컴
코리아나뉴스
마닐라서울
파리지성
코리아포스트
e스페인
니하오홍콩
상하이저널
오케이미디어
코리안센터
회사소개  |  광고안내  |  서비스/광고문의  |  업체등록  |  이용약관  |  개인정보 보호정책  |  결제방법안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