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기사
핫이슈
미국
뉴잉글랜드
한인
칼럼
교육,유학
비즈니스
사회,문화
연예,스포츠
인터뷰
오피니언
화제,황당
ENGLISH
학생칼럼
iReporter
보스톤여행
날씨
포토뉴스
동영상 뉴스
칼럼니스트
지면 보기
  뉴스화제,황당
베이징, 배달용 생수 50%가 가짜
보스톤코리아  2007-07-22, 01:05:05   
수돗물 그대로 사용하거나 대충 걸러 판매

베이징에서 가짜 배달용 생수가 판을 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잘 알려진 중국 생수 브랜드의 베이징 영업을 총괄하고 있는 류샤오윈 씨는 베이징에서 판매되고 있는 배달용 생수 중 50%이상이 가짜라고 폭로했다. 류 씨에 따르면 현재 베이징 배달용 생수 시장에는 200여 개가 넘는 생수 공급사가 있으며 약 2만 개 가량의 생수 배달 지점이 있다.
인지도가 높은 주요 브랜드는 와하하(Wahaha), 로버스트(Robust), 네스틀(Nestle), 옌징(Yanjing) 등으로 이들은 지난해 베이징 배달용 생수 시장 전체 규모의 25~30%를 차지했다.
류 씨는 지난 9일 "통계에 따르면 주요 네 개 브랜드의 이름으로 팔리는 생수는  브랜드별로 매달 1천 통 이상, 적어도 연간 2억 통  이상이 있는데, 그 중 1억 통은 가짜"라고 밝혔다.그는 또 "'가짜 생수'는 수돗물이거나 수돗물을 정수한 것으로 이러한 물을 국가 표준 마크가 부착되어 있는 통에 부어서 판매한다"며 "가짜 생수 한통을 만드는 데 드는 비용은 2.5위안~3위안 가량으로 진짜 보다 절반 이상의 비용이 절약된다"고 주장했다. 현재 시중에서는 이러한 배달용 생수 한 통이 약 10위안에 팔리고 있다.
류 씨에 따르면 이러한 가짜 생수가 베이징에 출현한 것은 지난 2002년 부터이며 현재 급증하고 있는 추세다. 가짜 생수 생산자들은 까다로운 고객군과 수동적인 고객군을 구분해 진짜 생수와 가짜 생수를 따로 공급하는 등 교묘한 방법까지 동원하고 있다.
한편 이러한 가짜 생수는 베이징에만 해당하는 문제가 아니다. 3년 전 중국 국가산업국이 전국적인 생수 수질 조사를 벌인 결과 약 22%가 기준치 이하의 저질 생수로 밝혀진 바 있다. 당시 가장 심각한 불량률을 보였던 곳은 중국 서부의 장시성으로 약 80%의 배달용 생수가 가짜였다.

온바오 베이징 한미혜
의견목록    [의견수 : 0]
등록된 의견이 없습니다.
이메일
비밀번호
원치 않는 임신, 범죄의 가장 큰 원인 2007.07.31
경제성장과 사회불균등보다 근본적인 영향 끼쳐 히오데자네이로 제뚤리오 바르가스 재단에서 경제학 박사과정중인 가브리엘 아르뚱의 연구에 따르면 상파울로 범죄의..
고래들 따뜻한 물찾아 브라질로 2007.07.31
바이아 남부 아르끼뻬라고 지 아브롤요스 지역에 예정보다 한달 빨리 고래 떼들이 돌아왔다. 이 고래 떼들은 브라질 북부 해변인 살바돌에서 가까운 마따 지 성 조엉..
베이징, 배달용 생수 50%가 가짜 2007.07.22
수돗물 그대로 사용하거나 대충 걸러 판매 베이징에서 가짜 배달용 생수가 판을 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잘 알려진 중국 생수 브랜드의 베이징 영업을 총괄하..
꽁고냐스 비행기 폭발 176명 전원 사망 2007.07.22
건물에서 사망자까지 약 200명 상파울로의 국내선 공항인 꽁고냐스(Congonhas) 공항에서 브라질 최대의 항공 비극이 발생했다. 브라질의 남부 지역인..
대기 오염의 주역 뻬뜨로브라스 2007.07.22
유전 개발시 가스 활동도 낮아 세계 은행은 뻬뜨로브라스(Petrobras) 브라질 국영 석유업체가 유전 개발 시에 발생하는 이산화탄소 양이 상파울로 시..
프리미엄 광고
온바오닷컴
남미로닷컴
보스톤코리아
플로리다 한겨레저널
코리아포스트
주간미시간
코리안위클리
오지리닷컴
코리아나뉴스
마닐라서울
파리지성
코리아포스트
e스페인
니하오홍콩
상하이저널
오케이미디어
코리안센터
회사소개  |  광고안내  |  서비스/광고문의  |  업체등록  |  이용약관  |  개인정보 보호정책  |  결제방법안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