매사추세츠 4월 중순 코로나바이러스 정점 찍는다
워싱턴대학 감염병예측모델 5월 초 되어야 진정세
매사추세츠 주의 사회적 격리 완화도 5월 초 정도
3월 30일 현재 확진자 5,72, 사망자 56명
보스톤코리아  2020-03-30, 23:49:29 
매사추세츠 코로나바이러스 확산세는 4월 중순에 정점에 달할 것이며 5월 초순 고삐가 잡힐 것으로 예측된다고 보스톤글로브가 30일 보도했다. 

워싱턴대학의 예측모델에 따르면 코로나바이러스(COVID-19)는 7월 말까지 미국에서 8만명의 사망자를 유발하게 된다. 코로나바이러스 확산이 정점이 이루는 4월 중순에는 하루당 최대 2천200여명의 사망자가 발생할 것이라고 이 모델은 예측했다. 

이 같은 예측은 미국이 현재의 사회적 거리두기 정책을 5월까지 유지한다는 것을 바탕으로 하고 있다. 워싱턴대학 건강 통계지표 및 측정 연구소(Institute for Health Metrics and Evaluation)의 크리스토퍼 머레이 소장은 “만약 5월까지 사회적 거리두기를 하지 않는다면 상황은 훨씬 더 나빠질 것”이라고 밝혔다. 

베이커 주지사는 30일 기자회견에서 매사추세츠주의 코로나바이러스 창궐은 4월 7일에서 17일 사이에서 절정을 이룰 것이라고 예측했다. 이 같은 예측을 바탕으로 주정부는 1,000의 추가병상을 너싱홈에 마련하고, 은퇴한 의료진을 재모집하며, 현재 예약된 수술을 취소하는 등의 조치를 취하고 있다. 또한 연방정부에 1000개의 산소호흡기를 요청해 수일내 도착할 예정이다. 

매사추세츠에서는 30일 797명의 신규 확진자가 발생, 총 확진자는 5,752명, 사망자는 56명으로 집계됐다. 워싱턴 대학의 모델링은 매사추세츠에서는 7월까지 총 1,782명의 사망자가 발생할 것으로 예측했다. 또한 미국이 계속해서 사회적 거리두기를 실천할 경우 6월 초에는 전국적 사망자가 하루에 100여명 수준으로 떨어질 것으로 전망했다. 

워싱턴대학의 예측모델은 워싱턴 병원의 요청으로 2주전에 시작했다. 그러면서 워싱턴주뿐만 아니라 미국 50개주를 모두 집계하기로 했으며 이를 계속 업데이트 하고 있다. 4월 초에는 유럽까지 예측을 제시하고 이후에는 전세계로 범위를 넓힐 예정이다. 현재 60여명의 전문가들이 이 작업에 참여하고 있다. 

감염질병 모델링이 전문인 새뮤얼 스카피노 노스이스턴 대학 교수는 워싱턴대학의 모델링이 한국이 사회적 거리두기를 시작한지 2-3주 후부터 확진자 수가 감소한 것에서 보여지는 증거와 상당히 일치한다고 밝혔다. 그러나 스카피노 교수는 매사추세츠의 거리두기 조치가 여러 단계였기 때문에 언제부터 이를 카운트해야 할 지 불분명하다고 지적했다. 

유일하게 우리가 정점을 이룬 것을 알 수 있는 것은 확진자 수가 1-2주 지속적으로 감소하는 것이라고 그는 밝혔다. 사회적 거리두기 제한을 풀기 전 한국과 일부 아시아 지역에서 작동했던 것처럼 광범위한 진단 검사와 확진자의 격리, 그리고 접촉자들의 추적 격리 등이 확보되어야 한다고 스카피노 교수는 강조했다. 

이 같은 방법은 미기업연구소(이하 AEI)의 공중보건전문가들의 새로운 플랜의 핵심적 요소다. 이 연구소는 스캇 카틀레브 박사가 이끌고 있으며 그는 베이커 주지사의 바이러스 대책의 자문역할을 하고 있다. 

AEI는 ▶ 바이러스의 잠복기인 14일간 연속 확진자 수가 감소하고, ▶ 병원이 코로나바이러스 환자 수용에 충분한 여유가 있으며, ▶ 증상이 있는 주내 모든 사람을 검사할 수 있는 역량이 갖춰져 있을 때 등 세가지 요건이 갖춰졌을 때 비로서 사회적 거리두기 제한을 완화할 수 있다고 밝혔다. 

이후 학교는 다시 수업을 시작하지만 사회적 모임은 60인 이하로 제한하고 기저질환이 있는 사람들은 사회활동을 제한하는 것을 염두에 두어야 한다는 것이다. 이후에는 새로운 감염의 폭증이 생기지 않도록 빠른 진단검사, 감염 예방 및 경각심을 가지고 백신이 만들어질 때까지 버티기를 해야 한다는 것이 노트르댐 대학 감염학자 알렉스 퍼킨스 박사의 지적이다. 

이에 따라 베이커 주지사는 4월 7일까지의 비핵심분야 영업정지 명령을 휴교령 종료 시점인 5월 초까지 다시 한번 연장할 가능성이 높다. 

워싱턴 대학의 매사추세츠 코로나바이러스 확산 예측
워싱턴 대학의 매사추세츠 코로나바이러스 확산 예측
 



ⓒ 보스톤코리아(http://www.bostonkorea.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의견목록    [의견수 : 0]
등록된 의견이 없습니다.
이메일
비밀번호
제22회 재외동포 문학상 공모 2020.04.02
4재외동포재단(한우성 이사장)은 4월 1일부터 5월 31일까지 두 달간 ‘제22회 재외동포 문학상’ 공모를 시행한다.재외동포 문학상은 재외동포의 한글문학 창작활동..
1일 1118확진자 중가, 매사추세츠 총 7,738명 2020.04.01
매사추세츠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이 가파르게 상승하고 있다. 4월 첫째날 매사추세츠에서는 1118명의 확진자가 증가해 총 7,738명의 확진자가 발생했다. 사망자도..
매사추세츠 비핵심 사업체 영업정지 명령 연장 2020.03.31
찰리 베이커 매사추세츠 주지사는 주내 비핵심 사업체의 영업정지 명령을 4월 7일에서 5월 4일까지 연장했다. 주지사는 31일 주청사에서 열린 코로나바이러스 브리핑..
매사추세츠 4월 중순 코로나바이러스 정점 찍는다 2020.03.30
매사추세츠 코로나바이러스 확산세는 4월 중순에 정점에 달할 것이며 5월 초순 고삐가 잡힐 것으로 예측된다고 보스톤글로브가 30일 보도했다. 워싱턴대학의 예측모델에..
4월1일부터 한국 입국자 14일간 자가격리 의무화 2020.03.30
4월 1일 이후 한국을 방문하는 한인들 및 유학생들은 14일간의 자가격리가 의무화된다. 한국정부는 2020년 4월 1일(한국시간)부터 모든 한국입국자들에 내외국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