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스톤 일대 집값 10월 17%폭등
사람들 넓은 외곽으로 탈출 현상 두드러져
보스톤외곽 지역 넓은 집 고가에 더빨리 팔려
보스톤코리아  2020-11-26, 14:11:43 
 (보스톤 = 보스톤코리아) 한새벽 기자 =  그레이터보스턴 주택시장이 10월에 접어들어서도 여전히 가격이 급등하고 있으며 판매수도 사상최고의 수치를 기록하고 있다. 그러나 보스톤 다운타운만은 이 같은 현상에서 제외됐다. 

최근 교외의 단독주택의 판매 급증과 다운타운에 위치한 고급 럭셔리 콘도의 하락은 가을 주택시장에서 더욱 두드러진 특징이다. 코로나바이러스 팬데믹으로 도시의 좁은 공간보다는 교외의 넓은 집 선호가 두드러진 까닭이다. 

그레이터보스턴 부동산협회의 23일 발표에 따르면 그레이터 보스톤 교외의 단독주택의 거래는 지난해 같은 기간에 비해 37%나 폭증했다. 평균 판매 가격은 70만불로 지난해 10월에 비해 17%나 급등했으며 역대 10월 중 최고가를 기록했다. 

콘도 판매도 급중해 평균 가격은 $575,000로 지난해 같은 기간에 비해 4.6% 올라 10월 가격중 최고를 기록했다. 

이 같은 수치는 미들섹스카운티, 서폭카운티에 위치한 64개 타운과 시를 포함한 수치다. 
그러나 그레이터 보스톤 콘도 시장의 3분의 1을 차지하는 보스톤 다운타운의 콘도는 지난해 10월보다 6.9% 떨어져 $642,500이었다. 보스톤 콘도 매물은 무려 51%나 증가했지만 거래는 지난해에 비해 1% 늘었을 뿐이다. 

리맥스의 부동산 에이전트 제이슨 젤씨는 “지금은 강력한 셀러의 마켓이다. 더 이상 로케이션, 로케이션, 로케이션만 추구하지 않는다. 가격과 조건, 로케이션 모든 게 구매의 요인이다”라고 밝혔다. 

보스톤 교외의 단독주택의 매물은 시장에 1달 이상 머물지 않으며 많은 구매자들의 오퍼를 받고 있다. 또한 낮은 이자율도 이 같은 주택 구매 수요를 더욱 촉진하고 있다. 

hsb@bostonkorea.com  


ⓒ 보스톤코리아(http://www.bostonkorea.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의견목록    [의견수 : 0]
등록된 의견이 없습니다.
이메일
비밀번호
트럼프 불복소송 또 기각, 이제 대법서 결론 2020.11.27
(워싱턴=연합뉴스) 임주영 특파원 =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의 대선 캠프가 핵심 승부처인 펜실베이니아주의 개표 결과 인증을 막기 위해 낸 소송이 연방 2심에서..
미국 사회내 아시안 인종차별, 대놓고 묻다 2020.11.26
의도적, 비의도적으로 인종차별과 ‘사회적 거리두기’를 실천해왔던 한인사회가 본격적으로 아시안 인종차별과 흑인차별문제를 함께 거론해 주목받고 있다. 시민협회가 14..
보스톤 일대 집값 10월 17%폭등 2020.11.26
그레이터보스턴 주택시장이 10월에 접어들어서도 여전히 가격이 급등하고 있으며 판매수도 사상최고의 수치를 기록하고 있다. 그러나 보스톤 다운타운만은 이 같은 현상에..
평통, 한반도 전문가 평화포럼, 북과 "대화와 타협" 중요 2020.11.26
민주평화통일보스턴협의회(회장 한선우)는 11월 21일 보스턴 지역 한반도 전문가 4인을 초청, 한반도 평화통일 관련 포럼을 개최했다. 이 포럼은 유튜브 라이브로..
MBTA 출퇴근 시간에 마스크 배포 2020.11.26
매사추세츠교통공사(MBTA)는 23일부터 러시아워 승객들에게 무료로 마스크를 배포한다. 대중교통에서 마스크 착용은 지난 5월 6일부터 의무였다. 이에 더해, 1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