4월1일부터 한국 입국자 14일간 자가격리 의무화
한국내 거주지 없으면 140만원 자비부담 격리시설 입소
외국 입국자의 감염 확진자 늘자 전 세계 내외국인 대상
보스톤코리아  2020-03-30, 23:31:52 
4월 1일 이후 한국을 방문하는 한인들 및 유학생들은 14일간의 자가격리가 의무화된다. 

한국정부는 2020년 4월 1일(한국시간)부터 모든 한국입국자들에 내외국인을 불문하고 검역법 등 관련 법령에 의거 14일간 격리대상자로 지정, 자가격리를 의무화 한다. 

이에 따라 한국행 탑승권을 구입시 반드시 시설격리동의서를 제출해야 하며 동의하지 않는 경우 한국에 입국이 거부된다. 

한국에 입국한 후 한국내 거주지가 명확하지 않은 단기 체류 외국인(미 시민권자 포함)은 한국정부가 지정한 격리시설에서 격리생활을 해야 한다. 격리시설 이용은 자비 부담으로 숙박비, 식비를 포함해 하루당 10만원씩 총 140만원으로 시설 입소 전에 납부해야 한다. 격리기간 동안 외부 출입 및 다른 입소자와 접촉이 금지된다.

격리 기간 중 발열, 기침, 호흡곤란 등 코로나바이러스 의심증상이 생길 경우 감염 검사를 받게 된다. 이 검사에서 음성판정이 나오더라도 14일이 경과 후 퇴소하게 된다. 

한국정부의 입국자 자가격리의무화는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을 차단하기 위한 사실상의 관광 및 방문 금지의 완곡한 조치로 해석된다. 



ⓒ 보스톤코리아(http://www.bostonkorea.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의견목록    [의견수 : 0]
등록된 의견이 없습니다.
이메일
비밀번호
1일 1118확진자 중가, 매사추세츠 총 7,738명 2020.04.01
매사추세츠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이 가파르게 상승하고 있다. 4월 첫째날 매사추세츠에서는 1118명의 확진자가 증가해 총 7,738명의 확진자가 발생했다. 사망자도..
매사추세츠 비핵심 사업체 영업정지 명령 연장 2020.03.31
찰리 베이커 매사추세츠 주지사는 주내 비핵심 사업체의 영업정지 명령을 4월 7일에서 5월 4일까지 연장했다. 주지사는 31일 주청사에서 열린 코로나바이러스 브리핑..
매사추세츠 4월 중순 코로나바이러스 정점 찍는다 2020.03.30
매사추세츠 코로나바이러스 확산세는 4월 중순에 정점에 달할 것이며 5월 초순 고삐가 잡힐 것으로 예측된다고 보스톤글로브가 30일 보도했다. 워싱턴대학의 예측모델에..
4월1일부터 한국 입국자 14일간 자가격리 의무화 2020.03.30
4월 1일 이후 한국을 방문하는 한인들 및 유학생들은 14일간의 자가격리가 의무화된다. 한국정부는 2020년 4월 1일(한국시간)부터 모든 한국입국자들에 내외국인..
보스톤 유권자 재외선거 불가능 2020.03.30
다음달 3일부터 실시 예정이었던 21대 총선 보스톤 재외선거가 코로나바이러스 사태로 인해 불가능하게 됐다. 중앙선거관리위원회는 29일(한국시간 30일) 신종 코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