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기사
핫이슈
미국
뉴잉글랜드
한인
칼럼
교육,유학
비즈니스
사회,문화
연예,스포츠
인터뷰
오피니언
화제,황당
ENGLISH
학생칼럼
iReporter
보스톤여행
날씨
포토뉴스
동영상 뉴스
칼럼니스트
지면 보기
  뉴스칼럼니스트신영 칼럼니스트
때로는 백마디 말보다...
신영의 세상 스케치 629회
보스톤코리아  2018-01-22, 11:35:44   
살다 보면 삶의 폭이 좁아지고 깊어지는 계기를 만나기도 한다. 그것은 바로  인생의 연륜이 쌓여간다는 의미일 게다 . 우리의 인생 속에서 좋은 일, 나쁜 일이 따로 있지 않음을 깨닫게 되는 나이이기도 하다. 세상의 나이를 먹는다고 해서 서운해하거나 섭섭해만 할 일은 아니라는 생각이다. 나이가 들어 좋은 것들도 솔솔 있기 때문이다. 하지만 나이가 들수록 마음닦기 공부가 필요하다는 생각을 한다. 그것은 때와 장소와 상관없이 그 사람의 말씨에서 그 사람의 마음이 종종 나타나기 때문이다. 그 말버릇은 누가 대신해줄 수도 없거니와 더욱이 고쳐줄 수는 없는 까닭이다. 

사람은 누구나 타고난 성품과 성향이 있어 제각각의 모양과 색깔과 소리를 낸다. 그래서 표현하는 방법도 제각기 다른 것이다. 그 다른 것이 때로는 상대방에게 거슬리기도 하고 서로 불편한 관계로 이어지기까지도 하는 것이다. 그 다름을 받아들이지 않고 틀렸다고 생각하며 밀어내기에 그런 사단이 일어나는 이유이다. 이렇듯 나와 다른 것은 모두가 틀린 것이라고 생각하는 그것은 어디로부터 온 것일까. 아마도 그것은 어떤 명제를 놓고 비교할 수 있는 여유의 시간을 갖기보다는 무엇인가 빠른 답을 얻기 위한 흑백논리를 통해 빠른 결정을 원하는 것은 아닐까 싶다.

우리의 인생 여정에서 좋은 일 나쁜 일이 따로 없음을 알지만 때로는 내게 버거운 일을 만나게 되면 세상에 나 혼자만 이런 일을 겪는가 싶기도 한 것이 우리네 인생이지 않던가. 그렇다, 삶에서 좋은 일도 연이어 오기도 하지만, 감당하기 버거운 일도 연이어 오기 마련이다. 이런 일을 맞닥뜨린 당사자에게는 그 시간이 얼마나 버거운 시간이고 견디기 힘든 시간이겠는가. 내 일이 아니라서 퍽 다행이라고 생각하고 말하는 순간, 내게도 더 큰 어려운 일이 닥칠 수 있는 것이 바로 우리의 인생인 까닭이다. 한 치 앞을 알 수 없는 것이 우리의 인생이 아니던가.

이렇듯 삶은 늘 불안정한 수위를 돌고 돌며 안정을 맞추려 애쓰는가 싶다. 이만큼 걷다 보면 언덕길을 만나고 헉헉거리는 숨으로 고개를 오르다 보면 정상에 올라 깊은 호흡으로 아래를 내려다볼 수 있는 때가 오는 것이다. 하지만 오르는 길은 길따라 오르면 되지만, 내려오는 길은 더욱 조심해야 함을 알 것이다. 그만큼 오르막길보다 내리막길이 어렵다는 것이다. 이러니 어찌 내가 지금 평안하다 해서 다른 사람의 지금의 불행함을 남의 것이라 여길 수 있을까 말이다. 오르내리는 인생길에서 내 몸을 잘 지탱하며 안정을 취할 수 있는 중심이 중요하다는 생각이다.

내 일이 아니더라고 내가 겪는 아픔이 고통이 아니더라도 남의 일이 남의 일만이 아닌 까닭이다. 그것은 바로 내 일이 될 수 있기 때문이다. 또 내가 힘든 일을 겪을 때를 생각해 보자. 내 가족이 건강의 적신호로 있을 때를 생각해 보자. 다른 사람이 와서 수많은 말로 위로를 한들 그 위로가 얼마만큼 귀에 들어오겠으며 더욱이 마음에 들어오겠는가 말이다. 그러하기에 다른 사람의 아픔과 고통과 시름에 있는 시간에는 백마디 말보다 살며시 다가가서 따뜻하게 손 한 번 잡아주는 것이 더 깊은 위로가 되는 것이다. 그리고 묵묵히 기다려주는 것이 위로인 것이다.

삶에서 친구나 친지에게 어려운 일이 연이어 일어나는 상황에 있을지라도 어떻게 또 이런 일이 일어났냐고 묻지 말고 따뜻한 마음을 담아 손잡아 주면 그것으로 최고의 위로가 될 것이다. 다른 사람이 그 사람이나 그 가족의 연이어 힘든 일에 훈수를 두거나 흉을 보려 하거든 차분한 마음으로 그 사람의 손마저도 따뜻하게 잡아주면 좋을 일인 게다. 세상은 돌고도는 일인 까닭에 그 어려움이 그 버거움이 언제 내게 올지 모를 일임을 안 이유이다. 그저, 그렇게 따뜻한 마음 담아 손 한 번 꼭 잡아줄 수 있음으로 나와 그와 그리고 더불어 훈훈한 정이 돌고 돌아 내게로 올 까닭이다.

요즘은 TV나 SNS 그리고 정치나 사회 그 어디에서도 고운 말이 그립다. 요즘은 잘린 글과 말에 알아들을 수 없어 답답한데 'ㅁㅊㅅㄲ' 초성글자까지 나와 머리의 한계를 느끼게 한다. 세상은 초고속으로 변하는데 사람만 제자리에 있을 수 없을 테지만, 그래도 너무 많이 변하지 않기를 바라는 마음은 간절하다. 무엇보다 내 마음과 말은 제대로 잘 있나 흔들어 세워보아야겠다. 쓸 말, 안 쓸 말, 버러야 될 말 들을 하나둘씩 주워 모아 새해에는 무엇보다도 고운 말을 쓰고 실천하는 한 해로 마음을 세워보아야겠다. 때로는 백마디 말보다 따뜻한 마음의 손으로 다가갈 수 있기를 바라며.


시인 신영은 월간[문학21]로 등단, 한국[전통문화/전통춤]알림이 역할 등 활발한 활동을 하고 있다.
skyboston@hanmail.net


ⓒ 보스톤코리아(http://www.bostonkorea.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작성자
신영 칼럼니스트    기사 더보기
의견목록    [의견수 : 0]
등록된 의견이 없습니다.
이메일
비밀번호
지구온난화와 기후 변화에 따른 우리의 대응과 할 역할은... 2018.01.31
결혼 전 뉴욕에서 2여 년을 살고 결혼 후 보스턴에서 산 지 30년이 다 되었다. 겨울에 태어나서일까. 무더운 여름보다는 쌀쌀한 느낌의 찬 겨울을 좋아하는 편이다..
큰 녀석에게 카메라 선물을 받고... 2018.01.29
아들과 엄마가 둘이서 마주 보며 이야기를 나누고 드라이브를 하며 나누는 모자간의 데이트는 기분 좋은 일이다. 언제나 내게 친구 같고, 오빠 같고, 남동생 같은 때..
때로는 백마디 말보다... 2018.01.22
살다 보면 삶의 폭이 좁아지고 깊어지는 계기를 만나기도 한다. 그것은 바로 인생의 연륜이 쌓여간다는 의미일 게다 . 우리의 인생 속에서 좋은 일, 나쁜 일이 따로..
'속도'보다는 '방향'이 더욱 중요하다는 생각... 2018.01.08
무술년(戊戌年) 새해에는 미국이나 한국이나 사회 그리고 내 가정이나 친지와 친구들 가정 모두 안팎으로 두루두루 평안하길 바라는 마음이다. 지난해는 더욱이 다사다난..
'모든 것이 감사입니다'라고 고백하는 오늘이 또 감사한 날임을... 2017.12.21
지금 내가 호흡하고 있다는 사실을 안다면 조금은 욕심을 내려놓을 수 있을 것이다. 하지만 너무도 당연한 것이라 여기고 살기에 내가 숨을 쉬고 내가 걷고 뛰고 달리..
프리미엄 광고
온바오닷컴
남미로닷컴
보스톤코리아
플로리다 한겨레저널
코리아포스트
주간미시간
코리안위클리
오지리닷컴
코리아나뉴스
마닐라서울
파리지성
코리아포스트
e스페인
니하오홍콩
상하이저널
오케이미디어
코리안센터
회사소개  |  광고안내  |  서비스/광고문의  |  업체등록  |  이용약관  |  개인정보 보호정책  |  결제방법안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