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국, 팬데믹 이전 실업률 회복까지 10년 걸려"
CBO 보고서, 성장률 증가보다 실업률 감소 더뎌
보스톤코리아  2021-02-02, 01:22:20 
미국 뉴욕의 손님 없는 텅빈 식당
미국 뉴욕의 손님 없는 텅빈 식당
(서울=연합뉴스) 안용수 기자 = 미국 실업률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 이전으로 돌아가려면 10년은 지나야 한다는 전망이 나왔다.'

이에 따라 코로나19 백신을 광범위하게 접종해도 실업자가 수백만 명에 달할 것이라고 미 의회예산국(CBO)이 최근 보고서를 통해 밝혔다고 워싱턴포스트(WP)가 1일(현지시간) 보도했다.

다만 경제 회복 속도는 당초 경제 전문가들의 예상보다 앞당겨질 것으로 보고서는 내다봤다.

올해 미국 경제 성장률은 4.6%를 기록한 뒤 2023년에는 연평균 경제 성장률인 2%대로 돌아갈 전망이다.

지난해에는 코로나19로 경제 성장률이 3.5% 떨어지면서 국내총생산(GDP) 기준으로 2차 세계 대전 이후 최악을 기록했다.

CBO는 보고서에서 "지난해 7월 전망치보다 경제 회복이 빨라질 것"이라며 "이는 경제 침체가 우려했던 것보다 심각하지 않았으며, 회복세 역시 조기에 강하게 나타난 게 주요 원인으로 작용했다"고 밝혔다.

그러나 연도별 예상 실업률은 2021년 5.7%, 2022년 5.0%, 2023년 4.7%를 기록할 전망이다.

또 2026∼2031년까지 평균 실업률도 4.1%로서 지난 2019년 실업률(3.7%)을 상회할 것으로 CBO는 분석했다.

CBO는 경제 성장률과 실업률 전망치에 변이 코로나19의 잠재적 영향력을 변수로 고려해 계산했으나, 조 바이든 대통령이 의회에 요구한 1조9천억 달러(약 2천130조원)는 제외했다고 WP가 전했다.'


민주당은 노동 시장이 취약한 데다 팬데믹 사태까지 겹쳐 정부가 개입해야 한다고 주장하는 반면, 공화당에서는 부양책이 지나치게 재정에 부담을 준다며 반대한다.

앞서 지난해 12월 통과한 9천억 달러 규모의 코로나19 부양책으로 올해와 내년 GDP가 1.5% 성장하지만, 재정 적자는 2021∼2022년 각각 7천740억 달러와 980억 달러가 추가로 발생할 것이라고 정치전문매체 폴리티코가 전했다.

    aayyss@yna.co.kr


ⓒ 보스톤코리아(http://www.bostonkorea.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의견목록    [의견수 : 0]
등록된 의견이 없습니다.
이메일
비밀번호
바이든, TF 꾸려 이민정책 뒤집기…"트럼프 국경정책 잔인" 2021.02.02
(워싱턴=연합뉴스) 이상헌 특파원 = 조 바이든 미국 행정부가 전임 정부의 '무관용' 이민 정책으로 남부 국경에서 격리된 부모와 자녀를 재결합시키는 데 초점을..
베조스 아마존 CEO서 사임, 이사회 회장으로 2021.02.02
세계 최고 부자인 제프 베조스 아마존 최고경영자(CEO)가 올해 3분기 CEO직에서 물러나겠다고 밝혔다.AP·AFP 통신을 포함한 외신들은 2일(현지시간) 베이조..
"미국, 팬데믹 이전 실업률 회복까지 10년 걸려" 2021.02.02
미국 실업률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 이전으로 돌아가려면 10년은 지나야 한다는 전망이 나왔다.'이에 따라 코로나19 백신을 광범위하게 접...
바이든 공화당 상원 면담 부양책 논의, 타협안은 글쎄 2021.02.01
바이든 대통령과 10명의 공화당 상원의원들은 1일 오후 약 2시간에 걸쳐 코로나바이러스 지원안 또는 부양책에 관해 대화를 나눴으나 구체적인 타협안을 이끌어 내지는..
백악관, 중도 공화 상원의원 부양책 면담에 큰 의미 안둬 2021.02.01
(워싱턴=연합뉴스) 백나리 특파원 = 젠 사키 미국 백악관 대변인은 1일(현지시간) 경기부양안 축소를 요구하는 공화당 상원의원들과 조 바이든 대통령의 면담에서 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