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기사
핫이슈
미국
뉴잉글랜드
한인
칼럼
교육,유학
비즈니스
사회,문화
연예,스포츠
인터뷰
오피니언
화제,황당
ENGLISH
학생칼럼
iReporter
보스톤여행
날씨
포토뉴스
동영상 뉴스
칼럼니스트
지면 보기
  뉴스한인
ATASK, 제25주년 실크 로드 갈라 개최
“가정 폭력은 개인의 문제가 아닌 사회적 문제”
“한인 사회, 가정 폭력과 같은 보편적 문제에 대한 관심 필요”
보스톤코리아  2017-11-02, 19:57:46   
ATASK가 28일 존 F. 케네디 도서관 및 박물관에서 ‘실크 로드 갈라’ 를 개최했다
ATASK가 28일 존 F. 케네디 도서관 및 박물관에서 ‘실크 로드 갈라’ 를 개최했다
(보스톤 = 보스톤코리아) 김보경 기자 =  ATASK(Asian Task Force Against Domestic Violence)의 두 쉼터가 한곳으로 줄었다. 올해 예산문제로 쉼터를 줄인 ATASK는 기금 모금을 위해 지난 28일 토요일 존 F. 케네디 도서관 및 박물관에서 25주년 실크 로드 갈라 행사를 개최했다. 이 행사를 통해 모아진 기금은 가정 폭력 피해를 입은 아시안 여성들과 아이들을 돕는 데 쓰여 진다.

 이날 사회를 맡은 제넷 우 씨는 “25년 전 가정 폭력 피해를 입은 아시안 가정들을 위한 어떠한 서비스나 시설은 없었기 때문에 피해를 입은 여성 및 아동, 혹은 남성들은 침묵과 고통 속에서 살아야 했다” 며 “처음 ATASK를 찾아 온 피해자들은 몇 명 되지 않았다. 하지만 현재 매년 약 700명 이상의 가정 폭력 피해자들이 ATASK의 도움을 받고 있다. 이제 가정 폭력은 개인의 문제가 아닌 우리가 짊고 가야 할 사회적 문제다” 라고 밝혔다.

 이처럼 ATASK를 찾는 가정 폭력 피해자들이 증가했음에도 불구하고 ATASK는 예산문제로 한쉼터의 문을 닫는 등 어려움을 겪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올해 공동 회장을 맡게 된 터프츠 치대 총장 칸찬 간다 씨는 “1992년부터 시작한 ATASK와 터프츠 치대가 함께 운영하는 프로그램은 학생들에게 가정 폭력의 사회적 심각성에 대해 배울 수 있는 기회를 주었다” 고 말했다. 또한, 공동회장의 비비안 슈 씨는 “가정 폭력의 피해를 입은 많은 여성들에게 삶의 희망을 준 ATASK가 25주년을 맞을 수 있도록 도움을 준 지지자들에게 감사하다” 라며 축사를 전했다.

 행사는 다섯 명의 셰프들이 준비한 리셉션 및 디너 식사에 이어 경매, 공연, 악기 연주와 같이 한국, 인도, 중국, 필리핀 등 여러 아시안 문화들을 보여줄 수 있는 프로그램으로 짜여 진행되었다.

 이날 리셉션을 맡은 양수연 셰프(Sue’s Jazz Kitchen 대표)는 “ATASK는 중국의 주축으로 설립되었다. 중국인들은 주류사회가 가지고 있는 사회적 문제의 심각성에 대해 관심을 가지고 적극적으로 표현하며 리더십을 가지고 있다” 며 “한인들도 한인 사회 내 문제뿐만 아니라 가정 폭력 및 데이트 폭력과 같은 이민사회의 보편적 문제에 대해 관심을 가질 필요가 있다” 고 전했다.

행사의 리셉션과 디너를 맡은 5명의 셰프. (가장 왼쪽 양수연 셰프)
행사의 리셉션과 디너를 맡은 5명의 셰프. (가장 왼쪽 양수연 셰프)
  

양 셰프는 “최근 가정 폭력 피해를 입은 한국 여성분들도 ATASK의 도움을 받고 있다” 며 “가정 폭력과 같은 어려움에 대한 도움을 영사관이나 한인회에 청하기 힘들기 때문에 한국 이민사회 내 가정 폭력에 대해 적극적인 관심이 필요하다” 고 강조 했다.

 현재 ATASK의 기부자로 참여하고 있는 한인은 양수연 셰프와 뉴잉글랜드 한국학교의 남일 교장 등 극소수이다. 양수연 셰프 450인 분의 한식을 만들어 리셉션에 선보였으며 재즈 연주자로서 공연을 하는 등 다양한 재능 기부를 하였다. 앞으로도 양수연 셰프는 한식 홍보를 위해 시작한 푸드 캐더링 서비스 사업 ‘Sue’s Jazz Kitchen’ 의 수익 일부를 ATASK에 기부할 예정이다. 남일 교장은 행사에 참여한 양수연 셰프를 위해 식재료 비용을 일부 지원해주는 등 ATASK를 위해 적극적인 관심을 표하고 있다.

 티켓 모두가 매진된 이번 행사에 참석한 인원은 대략 450여 명으로 모든 기부금은 쉼터 운영 등으로 쓰여진다. 올해 기부금은 민간인들의 참여가 더 높아지며 작년보다 늘어났다. 이날 행사에는 연방하원에 출마한 댄 코 전 비서실장, 이경해 시민협회장, 새라 킴 재무차관 등 한인들도 참여해 행사를 도왔다.

 ATASK는 1992년 뉴잉글랜드 지역에 사는 아시안 가정 내 가정 폭력에 시달리는 사람들, 주로 여성 및 아동을 돕기 위해 설립된 자선단체이다. ATASK는 폭력 피해 아시안 여성들을 위해 쉼터를 운영하고 있으며 그들의 자립을 돕기 위해 영어교육 등 다양한 프로그램을 제공하고 있다. 이들은 1년 365일 24시간 핫라인을 통해 신고를 받고, 18개국 아시안 통역관을 두고 있으며 한국어 상담이 가능한 전화 서비스(617-338-2355)또한 운영 중이다.

kbk@bostonkorea.com



ⓒ 보스톤코리아(http://www.bostonkorea.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의견목록    [의견수 : 0]
등록된 의견이 없습니다.
이메일
비밀번호
서머타임 해제 11월 5일 [1] 2017.11.02
(보스톤 = 보스톤코리아) 한새벽 기자  =  올해 서머타임(Daylight saving time)이 11월 첫째주 일요일 5일 새벽 2시부터 ..
뉴햄프셔한인회 한국음식바자회 대성황 2017.11.02
(보스톤 = 보스톤코리아) 편집부  =  뉴햄프셔한인회가 준비한 두번째 한국음식 바자회 및 문화체험행사가 300여 명의 방문객을 기록 성황을 이..
ATASK, 제25주년 실크 로드 갈라 개최 2017.11.02
(보스톤 = 보스톤코리아) 김보경 기자 =  아시안 가정 폭력 대항 단체 (Asian Task Force Against Domestic Violence,..
한국학교 공개 수업 본 학부모들 반응은 2017.11.02
(보스톤 = 보스톤코리아) 편집부  =  뉴잉글랜드 한국학교 공개수업을 참관한 학부모들이 150여 개의 참관 소개서를 제출해 자녀들 한글교육에 ..
보조교사 발표회 가진 애머스트 한국학교 2017.11.02
(보스톤 = 보스톤코리아) 편집부  =  애머스트 한국학교는 20일 금요일 3교시에 <청소년 모국방문 캠프>에 참석했던 보조교사들의..
프리미엄 광고
온바오닷컴
남미로닷컴
보스톤코리아
플로리다 한겨레저널
코리아포스트
주간미시간
코리안위클리
오지리닷컴
코리아나뉴스
마닐라서울
파리지성
코리아포스트
e스페인
니하오홍콩
상하이저널
오케이미디어
코리안센터
회사소개  |  광고안내  |  서비스/광고문의  |  업체등록  |  이용약관  |  개인정보 보호정책  |  결제방법안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