매사추세츠 웨스트나일바이러스 위험수위 격상
주내 162개 타운 웨스트나일 모기 위험 높아
인간 감염 사례 주로 8월, 9월에 발생
50대 이후 가장 심각한 질환발전 가능성
보스톤코리아  2018-08-21, 14:18:30 
주보건부가 매사추세츠 전역 웨스트나일바이러스 위험 수위를 높였다. 질병통제센터 웨스트나일 모기 자료사진
주보건부가 매사추세츠 전역 웨스트나일바이러스 위험 수위를 높였다. 질병통제센터 웨스트나일 모기 자료사진
매사추세츠 한인들은 모기에 물리지 않도록 각별한 주의를 기울여야 할 것으로 보인다. 매사추세츠 보건부가 주 내 전 타운에서 웨스트나일바이러스 위험수위를 낮음에서 보통으로 21일 한 단계 높였다. 

주정부가 매사추세츠 전역에 웨스트나일바이러스 위험수준을 격상시킨 것은 사상 두번째다. 주보건부에 따르면 현재 매사추세츠 351개 타운중 162개 타운의 웨스트나일바이러스 위험 수준이 보통으로 간주되고 있다. 현재까지 사람감염 사례는 없었으나 전역에 위험수준을 격상시킨 것은 그만큼 위험하다는 의미다. 

모니카 바렐 주 보건부 장관은 보도자료를 통해 “덥고 습기가 높은 날씨가 높은 강수량과 맞물려 웨스트나일바이러스 보균 모기들이 번식하기에 완벽한 조건을 제공하고 있다”고 말하고 “계속해서 모기 퇴치제를 뿌려야 하며 모기 활동이 가장 왕성한 새벽 및 석양 무렵 야외활동을 자제해야 한다”고 밝혔다. 

웨스트나일 바이러스는 전 연령층을 감염시킬 수 있지만 특히 50세 이상의 성인층에 가장 심각한 질환을 발생시킨다 웨스타일바이러스는 모기에 물리면 균이 인간에게 전이되며 대부분의 사람들은 별 증상을 나타내지 않는다. 증상이 나타나는 경우 열과 유사 플루 증상이 나타나며 아주 드물게 심각한 증상으로 발전할 수 있다. 

주 보건부는 “8월과 9월에 가장 많은 사람 감염사례가 발생한다”며 “주 전역에 위험수위를 높인 이유가 바로 이것”이라고 밝혔다. 



ⓒ 보스톤코리아(http://www.bostonkorea.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의견목록    [의견수 : 0]
등록된 의견이 없습니다.
이메일
비밀번호
트럼프 행정부, 화력발전소 온실가스 배출 규제 완화 2018.08.23
도널드 트럼프 미국 행정부가 오바마 전임 정부의 온실가스 규제 정책을 뒤집고 배출 규제를 완화하기로 했다.21일 CNN과 CNBC 등 미 언론에 따르면 미 환경보..
연방하원 도전 댄고 선거 막판 여론조사서 선두 달려 2018.08.23
연방하원에 출마한 댄고(33) 후보가 민주당 경선주자 여론조사에서 1위를 달리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보스톤글로브와 유매스(UMass)로웰의 23일 여론조사 발..
매사추세츠 웨스트나일바이러스 위험수위 격상 2018.08.21
매사추세츠 한인들은 모기에 물리지 않도록 각별한 주의를 기울여야 할 것으로 보인다. 매사추세츠 보건부가 주 내 전 타운에서 웨스트나일바이러스 위험수위를 낮음에서..
友 (우) 2018.08.20
간음하는 여자들이여 세상과 벗된 것이 하나님의 원수임을 알지 못하느뇨 그런즉 누구든지 세상과 벗이 되고자 하는 자는 스스로 하나님과 원수되게 하는 것이니라You..
[ 오르고의 영어잡설 26 ] 아들을 잡아먹은 사투르누스 2018.08.20
필자는 아직도 그걸 극복하지 못했다. 수요일의 영어찰자 말이다. 쓸 때마다 wed-nes-day라고 발음하면서 적어야 한다. 철자가 어렵기로는 우리가 사는 Mas..